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무리한 수사에 국민 비판" vs "비리사건 실체 밝혀야"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68 2019.11.14
"무리한 수사에 국민 비판" vs "비리사건 실체 밝혀야"

[앵커]

정치권은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공개로 소환한 것과 관련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민주당은 사실에 입각한 수사를 당부한 반면, 한국당은 권력형 비리에 대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지이 기자.

[기자]

조국 전 장관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검찰 수사에 국민적 비판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해식 대변인은 조 전 장관 일가와 가족에 대한 그간의 검찰 수사가 전례 없이 과도하고 무리한 방법이었다는 국민적 비판이 엄존하고 있다며, 검찰은 그 이유를 엄중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과 증거에 입각한 수사를 당부했습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도 조 전 장관과 관련된 모든 혐의에 대한 검찰 조사가 공정하고 신속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비공개 소환 역시 특혜라며 권력형 비리, 가족 비리에 대한 진실을 국민 앞에 털어놓아야 한다고 받아쳤습니다.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특권과 반칙으로 점철된 조 전 장관과 그 일가를 비호하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국민을 볼 낯이 있냐"고 반문했습니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명명백백하게 사건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고,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검찰은 명운이 달렸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여야는 오늘 검찰의 패스트트랙 충돌사건에 대한 수사와 외교 안보 이슈를 놓고도 난타전을 벌였죠?

[기자]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충돌사건에 대한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면서, 한국당을 향해 검찰 소환 조사에 비협조적이라고 강도 높은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법 위에 군림해 자유민주주의를 유린한 것은 오히려 한국당"이라면서 "스스로 만든 국회 선진화법의 적용을 정치탄압이라고 하는 것도 초법적 사고"라고 비난했습니다.

한미 방위비 분담금의 공정한 합의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발의한 민주당은 방위비 분담금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 문제에 대한 한국당의 태도도 비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분담금을 예년 수준으로 인상하거나 동결해야 한다는 국민 여론이 95%인데, 한국당이 대변하는 국민은 과연 어느 나라 국민이냐"고 반문했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지정 절차 자체가 불법적이었다며 맞받았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독재 악법을 힘의 논리로 밀어붙여 통과시키겠다는 여권 세력의 무도함을 보여준 것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한국당은 나아가 정부가 북한 주민을 추방한 것을 강제 북송으로 규정하고, 대여 압박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거짓말을 했다"며 "정부가 북한 어민들을 강제로 북송한 건 귀순자를 북한의 공개처형장으로 돌려보낸 만행"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한국당은 정부의 강제 북송 과정에 심각한 인권침해가 있었다고 판단하고, 이주영 의원을 단장으로 한 태스크포스를 꾸려 대응에 나섰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