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탄핵의 강' 건너자는 변혁…속내는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51 2019.11.09
'탄핵의 강' 건너자는 변혁…속내는
[뉴스리뷰]

[앵커]

한국당은 통합추진단 발족까지 추진하며 보수통합에 의욕을 보이고 있지만, 카운터파트인 변혁의 '통합 시계'는 더디게 가는 모습입니다.

탄핵 갈등뿐 아니라 공천 보장이나 공천룰 원칙도 먼저 정리돼야 한다는 내부 분위기가 감지됩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혁'의 대표, 유승민 의원이 공개적으로 천명한 보수통합 원칙은 세 가지.

<유승민 /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혁 대표>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는 원칙에 대해서…"

물리적 결합에 앞서 3대 원칙에 대한 인식 공유가 먼저라는 게 변혁의 입장입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유 의원의 지난 7일 통화 이후 양측이 신경전을 벌인 것은 이런 맥락에서 입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문제에 대해 두 대표가 '묻고 가기로 했다'는 황 대표 측 주장에 유 대표 측은 '거짓말'이라고 반발했습니다.

'탄핵의 강'을 건너지 못하면서 통합을 위한 본격적인 대화는 아직 시작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 협상실무팀조차 꾸리지 않는 등 변혁이 좀처럼 발걸음을 떼지 않는 데는 표면적인 3대 원칙 외에 또 다른 속사정이 있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한국당에 비해 세력이 약한 변혁 입장에서는 총선 공천이나 지분을 미리 보장받아둘 필요성이 있다는 겁니다.

최소한 '통합정당'의 공천 후보자 경선 방식이라도, 자신들에게 불리한 당원투표보다는 국민참여형 경선으로 한다는 합의가 있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옵니다.

덜컥 실무협상에 나섰다간 한국당에 끌려다닐 수 있고, '보수통합' 명분만 넘겨주고 총선 막판 토사구팽 처지가 될 수 있다는 경계감 탓입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두 대표가 보수통합의 대상과 방식은 물론 공천룰 같은 굵직굵직한 원칙을 먼저 합의한 뒤, 실무협상에 나서는 '톱다운'식 접근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