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 1189회 - 치밀한 조작인가? 살인범의 게임인가? - 화성 8차 사건의 진실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1,005 2019.11.03SBS1189회78분
치밀한 조작인가? 살인범의 게임인가?
- 화성 8차 사건의 진실


# 단독입수! 화성 8차 사건 당시 윤씨의 진술조서

지난 10월 1일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범인 이춘재가 4건의 추가 범행과 30여 건의 강간 범죄 일체를 비롯한 여죄를 자백했다.
그 중 하나는 모방범죄로 결론이 난 화성 8차 사건.
당시 범인으로 지목된 이는 인근에 살던 22세 농기계수리공 윤씨였다,
하지만 이춘재의 자백 이후 취재진 앞에 나선 윤씨가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는 것은 30년 전 사건 당시 자신이 강압에 의한 허위 자백을 했다는 것!
그러나,

담당형사가 고문을 했어 뭘 했어.
찐따란 말이야. 고문할 가치도 없어요
당시 사건 담당 형사와의 인터뷰

억울하면 1심 재판할 때부터 억울하다고 했어야지
자백을 했으니까
당시 윤씨 국선 변호사

당시 수사관계자들의 얘기는 달랐다. 윤씨의 자백이 강압이나 고문에 의한 것이 아니며 1심 재판에서도 스스로 자백을 했다는 것.
엇갈리는 진술 속에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30년 전 윤씨의 진술조서를 단독 입수했다.
윤씨 자신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진술조서 속 자백의 내용, 그 안에 담긴 그날의 실은 무엇일까?
8차 사건이 벌어졌던 그날의 상황으로 돌아가 이춘재의 자백과 윤씨의 자백을 비교분석해 본다.


#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27년 만에 공개하는 당시 국과수 감정서

DNA 분석법이 등장하기 전인 30년 전, 당시로서는 가장 획기적인 과학수사기법으로 등장한 중성자 방사화 분석법.
화성 8차사건의 범인으로 윤씨가 특정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 또한 중성자 방사화 분석 감정에 의함이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국과수의 감정서에 적힌, 현장에서 발견된 체모와 윤씨의 체모가 동일인이 아닐 확률은 3600만분의 1.
이 감정결과는 법정에서도 신뢰성을 인정받아 증거로 채택됐다고 하는데...

개인 식별관계는 방사화분석 외에는 다른 방법이 전혀 없었습니다.
그것은 세계적으로 공인된 일이고요.
92년 당시 국과수 담당자와의 인터뷰

이것은 분석하는 사람이 보면 웃을 일이죠.
세상 분석을 그렇게 하나 이러면서
이윤근 노동환경연구소 박사와의 인터뷰 中

1992년부터 입수해둔 화성연쇄살인사건 관련 모든 자료들을 재확인하던 당시 국과수 감정서 원본을 어렵게 찾을 수 있었다.
30년 뒤 과학계 전문가들의 분석을 통해 바라본 국과수 감정서, 그 안에는 과연 어떤 진실이 숨겨져 있을까?


# 이춘재의 시그니처는 8차 현장에도 있었다?!

이 사진을 보면서 낯설지 않다 라는 생각을 했고요...
법의학자와의 인터뷰 中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 최근 한 법의학전문가와 함께 화성 8차사건과 관련된 미공개 자료 원본을 확인한 결과, 다른 연쇄살인사건에 나타난 이춘재의 시그니처가 8차 사건에도 남아 있음을 발견했다.
더불어 최근 이춘재의 자백에서 8차 사건 속 시그니처와 관련해 진범만이 알 수 있는 비밀의 폭로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는데...

이번 주 토요일(7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단독 입수한 화성 8차사건 자료들을 전문가들과 함께 면밀히 분석한다. 그리고 진범공방이 계속되고 있는 화성 8차 사건의 진실에 다가간다.

방송 일자 : 2019. 11. 2 (토) 밤 11:10

연예오락 차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