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1055회 12세 이상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469 2019.10.18SBS1055회54분
(1) 노란색에 푹~ 빠진 보더콜리 또치
(2) 지칠 줄 모르는 소녀, 스피닝 홀릭 4세
(3) 고라니 ‘란이’ 방생 프로젝트!
(4) 볼거리 가득! 아낌없이 주는 사랑방 이야기가 방송 됩니다.

노랑 홀릭 犬 [경상남도 김해시]

노란색에 푹~ 빠진 보더콜리 또치

독특하게 걷는 개가 있다는 제보! 언뜻 보기엔 여느 개들과 다름없는 평범한 걸음걸이인데.
바로 그 순간, 길 위의 노란 선을 따라 걷기 시작하는 녀석.
훈련을 받은 적도 없는 개가 노란 선 위에서만 직진한다?!
노란색에 푹~ 빠진 또치(2세, 보더콜리)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평소에는 잘 걷다가도 노란 선만 나타나면 따라 걷는 또치.
또치의 노란색 사랑은 집에서도 계속되는데~
오로지 노란색에만 반응하는 녀석의 독특한 취향 덕분에 옷도, 장난감도 온통 노란색!
게다가 평소 낯선 사람에 대한 경계가 심한 녀석이지만,
노란색 옷을 입은 사람 앞에서는 그야말로 무장해제라는데.
또치는 언제부터 노란색을 좋아하게 된 걸까?
1년 전 좋아하는 난간에서 놀다가 벌에 쏘인 또치.
그 이후, 난간에는 올라가지 않는 대신 비슷한 너비의 노란 선을 걷기 시작하며
점차 생활 속에서도 노란 물건에 빠져들게 됐다는 것.
일반적으로 색맹이라고 알려진 개가 정말 노란색을 알아보고 좋아하는 걸까?
다양한 테스트를 통해 노란색에 매료된 또치를 순간포착에서 만나본다.

40개월 스피닝 걸 [경기도 시흥시]

지칠 줄 모르는 소녀, 스피닝 홀릭 4세

대단한 운동 실력을 갖춘 사람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달려간 곳은 시흥의 한 스피닝 센터.
열심히 운동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제작진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은 아이가 있었는데.
선 채로 페달을 구르는 것도 모자라 다양한 안무까지 척척 따라 하는
꼬마 아가씨, 김수현(40개월) 양이 오늘의 주인공이다.
보통 잔잔한 동요에 맞춰 간단한 동작을 따라 하는 키즈 스피닝.
그러나 우리의 주인공은 다르다!
얼마 전부터 엄마가 근무하는 센터에서 성인들과 함께 스피닝을 시작했는데.
일반 성인도 요령을 터득하기까지 한 달 이상 걸린다는 고강도 운동을
처음부터 곧잘 따라 하던 수현이.
시작한 지 채 한 달도 되지 않아 성인 못지않은 엄청난 실력을 뽐내고 있다.
게다가 50분 내내 쉬지 않고 달리는 체력까지 겸비했다는데.
수현이는 어떻게 스피닝에 빠지게 된 걸까?

돌아가‘란이’! [경상북도 성주군]

고라니 ‘란이’ 방생 프로젝트!

특별한 손님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제보. 문제의 손님이 누군고 하니...
다름 아닌 고라니?! 고라니를 자연으로 돌려보내고 싶은 고라니 엄마,
석순옥 씨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1년 2개월 전, 집 인근 고구마밭에 버려진 새끼 고라니를 발견한 주인공.
어미 없이 다 죽어가는 고라니가 안쓰러워 집으로 데려와 엄마를 자처했다는데.
젖병에 분유 타 먹이며 제 자식처럼 애지중지 돌보는 것은 물론!
마당 한쪽에 특실까지 만들어주고 금이야~ 옥이야~ 돌봤다고.
하지만, 야생동물은 모름지기 자연에서 살아야 한다는 생각에 고라니를 방생하기로
다짐했다는 엄마. 독하게 마음먹고 여러 차례 방생에 시도해봤지만,
자꾸만 집으로 돌아오는 녀석! 더불어, 집 주변을 맴돌며 온 동네 농작물에 손해를 끼치고
다니는 턱에 오히려 고라니를 울타리 안에 가둬두게 됐다는데...
과연, 엄마는 고라니를 무사히 자연으로 돌려보낼 수 있을까?
눈물 머금은 촉촉한 추억! 고라니 ‘란이’ 방생 프로젝트를 순간포착에서 만나보자.

골동품 꽉꽉 사랑방 [경상북도 경주시]

볼거리 가득! 아낌없이 주는 사랑방

독특한 집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찾아간 곳은 경주.
평범한 가정집에 불과하지만, 집에서 나오는 사람마다 호평 일색인데~
겉보기와 다르게 집 안 곳곳, 눈길 닿는 곳마다 옛 물건으로 수두룩 빽빽!
무려 3,000점의 민속품을 모았다는 최경자(60세) 씨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간 듯~ 가정에서 쓰던 옛날 다리미,
도시락통부터 각종 추억의 음료들과 50가지 종류에 이르는 담배 등!
민속 박물관을 연상케 할 정도. 여기서 끝이 아니다!
손님을 대접하기 위해 준비된 정성 가득한 반찬은 물론이요~
편히 쉬었다 갈 수 있는 아늑한 이부자리도 마련되어 있다고.
더욱 놀라운 건, 이 모든 걸 아무런 대가 없이 제공하고 있다는 건데..
30여 년, 우연히 들른 골동품 가게의 맷돌을 보고 일찍 돌아가신 어머니가 떠올랐다는 주인공.
홀린 듯 집으로 데리고 온 맷돌을 위안으로 삼고,
옛 물건의 매력에 푹 빠져 하나둘 사 모으게 됐단다.
그러다 함께 나누고 싶은 마음에 손수 집을 지어 사랑방을 마련하게 되었다는데.
추억과 정성이 가득! 아낌없이 주는 사랑방을 순간포착에서 만나보자.

연예오락 차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