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프란] 옆집이 성매매 오피스텔이었다 - [성매매 오피스텔 취재기]

Pran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22 2019.10.08
한국일보가 '오피스텔 성매매'의 알선업자(포주)의 판결문을 토대로 서울시내 성매매 오피스텔 위치를 추적한 결과, 5개 안팎의 초등학교 바로 앞이나 뒤, 한두 건물 지나 인접한 건물이 성매매 장소로 확인 됐다. 학교뿐 아니라 경찰서,검찰청,법원,유명 대입학원, 대규모 아파트단지와 마주보거나 바로 앞에 위치한 건물도 성매매 장소로 쓰였다. 남성들이 끊임없이 오가고, 조폭 출신이 상당한 포주와 그 고용인들이 관리하는 성매매는 알게 모르게 생활 주변에 끼어들어 성행하고 있었던 것이다. 오피스텔 성매매 알선업자 판결문 150건, 전수 조사를 통해 밝혀낸 성매매 오피스텔의 실태. 한국일보 기획취재부 박소영 기자에게 들어봤다. [옆집이 성매매 오피스텔] 기사 보러 가기 강남 역삼초교 앞, 무려 9곳 성매매 오피스텔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9191471322538 성매매 오피스텔 소유주, 강남 43명ㆍ서초 31명… 역시 부촌이 많았다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9230375764695 오피스텔로 숨어든 성매매… “포주ㆍ임대인ㆍ중개업자 ‘3각 커넥션’ 타고 번져”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9171657072930 “성매매 오피스텔 다섯군데만 적발? 이상하네, 훨씬 많을텐데”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9201358750880 前 오피스텔 성매매 업주 “한 달 3000만원 벌어… 손 뗄 수가 없었다”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9221458745319 오피스텔 성매매 알선업자 형량, 75%가 벌금ㆍ집행유예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9241722354018 "성매매 알선 걸려도 세 번째까지 벌금형... 다섯 번째 적발돼서야 징역 1년 https://www.hankookilbo.com/pao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