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SBS 스페셜 568회 - 297대 1의 꿈, 그 후 10년 전체 관람가

조회수 558 2019.09.23SBS568회57분
◆ 297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SBS마지막 공채탤런트들!

2009년, SBS는 6년 만에 SBS 공채 탤런트를 선발했다.
총 4,157명이 탤런트가 되기 위해 지원을 했고
“남자는 397대 1, 여자는 222대 1, 전체로는 297대 1”
여느 대기업 못지않은 어마어마한 경쟁률을 뚫고 14명의 지원자가
SBS 공채 11기 탤런트로 합격했다.
‘연예고시’를 패스한 주역들은 영화 ‘아저씨’와 SBS 드라마
‘시크릿가든’의 김비서로 스타덤에 오른 김성오를 비롯해
드라마 ‘푸른거탑’의 사이코 김상병 김호창,
영화 극한직업으로 이병헌의 남자라고 불리는 허준석,
서울대 출신 김규진을 비롯해 강서준, 김희준, 김태희, 김수안, 진예솔,
이선아, 문지은, 이가현, 김가은, 석진이다.

‘배우’가 되겠다는 꿈을 가지고 한 자리에 모인 20, 30대 14명의 청춘.
누구보다 치열하게 꿈을 좇았고,
마침내 그토록 절실한 ‘탤런트’라는 타이틀을 쟁취했던 그들.
10년이 지난 지금, 그들은 자신이 원하던 ‘배우’의 삶에
얼마나 가까워져 있을까?

◆ 10년이 지나도 여전히 ‘오디션을 봐야 하는 배우’, 하지만 버릴 수 없는 꿈!

포탈 검색창에 ‘김호창’ 치면 드라마가 4~50개 나오더라고요.
그만큼 처절하게 열심히 했던 거죠.
- SBS 11기 공채탤런트 김호창 -

10년 전, ‘국민 배우’를 꿈꾼다는 포부를 당차게 밝혔던 배우 김호창,
SBS 공채 탤런트가 되었다는 기쁨도 잠시,
연극계에서 제법 인지도가 있었던 그에게도 연예계의 벽은 높기만 했다.
하지만 쉬지 않고 묵묵하게 한 길 달려,
지난 10년 동안 드라마 40~50편에 출연해온배우 김호창.
그런데, 열정 충만한 그도 한 때는 배우를 그만두려고 했던 적이 있었단다.
그가 다시 배우의 꿈을 키워가게 된 결정적 이유는 뭘까?

“시간이 지날수록 눈앞에 보이던 계단이 투명이 돼버리고...
내가 만들어 가야 되는구나 현실적으로 깨달았죠”
- SBS 11기 공채탤런트 이가현 -

11기 동기들 중 가장 먼저 주요 배역을 맡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던 이가현(당시 이수진).
드라마 ‘자이언트’에서 반전 인물 ‘김간호사’역을 열연해
주목을 받기도 했지만...
2016년 ‘대박’ 이후 이렇다 할 작품을 하지 못하고 있단다.

동기들 중 자신이 가장 잘 될 줄 알았다는 이가현.
10년이 지난 지금, 카페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여전히 배우
‘이가현’으로 살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상황.
스스로를 ‘안 되는 배우’라고 소개하면서도 배우의 길을 선택하고
살아온 지난 10년을 후회하지 않는다는데,
그녀가 꿈을 버리지 않고 지난 10년을 버텨 올 수 있었던
원동력은 대체 뭘까?

◆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꿈, ‘존버’냐 ‘탈출’이냐!

공채 11기의 맏언니로서 동생들을 든든하게 품어주었던 맏언니 김태희.
예능프로그램 크루로 활동한 이후 소식이 뜸했는데...
그런 그녀를 중국 북경에서 만날 수 있었다.
외롭고 낯선 타지 생활을 중국에서 배우의 꿈을 이어가기
위해 감내하고 있다는데.

“항상 외줄타기 같은 느낌이죠...그런데 그 속에서 안정감을 가지고
꾸준히 나아가는 사람이 결국 골인하는 것 같아요“
- SBS 11기 공채탤런트 김태희 -

한국을 떠나 중국에서 배우의 길을 도전하고 있는 그녀.
꿈을 이루기 위한 새로운 ‘버티기’는 성공할 수 있을까?

한편, 동기들과는 다른 길을 걷고 있는 공채 11기 막내 석진이!
그녀는 지금 배우가 아닌 4년차 항공사 승무원이 되었다.
경북 영주의 ‘연기천재’라 손꼽히며 부모님의 반대에도 무릅쓰고
연기에 도전했던 그녀.
동기 중 누구보다 열정이 넘쳤던 그녀가 꿈을 바꾸게 된 그 이유는 뭘까.

◆ 10년 만에 밝혀지는 비밀, 그 때 대체 무슨 일이?

“그 때만 생각하면 화가 나고 속상하죠.
좀 가슴 아픈 일이 있지 않았었나.“
- SBS 1기 공채탤런트 라재웅 -

11기 공채 탤런트 중 전속 기간 2년을 채우지 못하고
연수 중 사라졌던 인물이 있었다.
동기들에게 마지막 인사도 없이 사라졌던 ‘공채 자퇴생’ 김효주(김수안)
10년이 지난 지금, 수소문 끝에 만난 그녀는
결혼 5년차, 3살 된 아들을 둔 주부로 살아가고 있었다.
놀라운 건, 10년 전 스스로 저버린 연기의 꿈을 다시 불태우고 있다는 것.
연극무대에 서며 다시 ‘배우 김수안’으로 살아가고 있는 그녀...
‘오디션을 보지 않아도 되는 배우’로 성장하고 싶다는 욕심도 생겼다는데.

그녀는 10년 전, 왜 공채탤런트 길을 포기했을까.

◆ 10년 만의 동창회, 모습을 드러낸 ‘공채 자퇴생’ 김수안

“10년 만에 열린 동창회”
부슬부슬 가을비가 내린 날, 서울의 한 카페에 그 자리가 마련됐다.
오랜만에 동기들을 만날 생각에 밤잠도 설쳤다는 공채 11기들.

“그 때 무슨 사건이 있었는지 나중에 들었어요.
미안함에 연락할 생각을 못했고...”
- SBS 11기 공채탤런트 김수안 -

소리 소문 없이 사라졌던 자신 때문에
동기들이 선배들에게 혼났다는 얘기를 듣고
미안함에 차마 연락할 수 없었다는 김수안.
그녀가 10년 만에 동창회에서 그 모습을 드러냈는데!

◆ 당신의 꿈은 안녕하십니까?

이루고 싶은 꿈을 열망하는 당신의 앞을 가로막는 현실의 문제들...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고 꿈을 꾸며 뜨겁게 가슴이 타올라본 적이 있는가?

10년 전, 297 대 1이라는 쟁쟁한 경쟁률을 뚫고도
만만치 않은 현실에 직면해야 했던 11기들.
누구보다 절실하게 꿈을 꾸었던 이들의 지난 10년을 돌아보며,
꿈과 현실의 무게 사이에 방황하는
모든 이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한편, SBS 공채 11기 탤런트들의 대선배!!
1992년, SBS 공채 2기 탤런트로 데뷔해 깊은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애달픈 모성애를 가진 엄마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재벌가 사모님까지
다양한 역할을 소화. 특히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로 친숙한 배우
이일화가 내레이션에 참여한다.
이일화는 이번 내레이션을 통해 꿈을 이루려 성장통을 겪고 있는
이 시대의 청춘들을 향해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잠 못 들면서도 꿈을 좇아본 사람들이라면
공감할 이야기 <297 대 1의 꿈, 그 후 10년>은 배우 이일화의 내레이션으로
오는 9월 22일 일요일 밤 11시 5분에 시청자를 찾아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