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조국 부인 도운 직원 "VIP 부탁 거절 어려워"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1 2019.09.11
조국 부인 도운 직원 "VIP 부탁 거절 어려워"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PC 반출을 도운 증권사 직원이 "VIP 고객의 부탁을 거절할 수 없어 동양대에 다녀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오늘(11일)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받은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 모 씨는 "정 교수에게 사모펀드 투자를 권유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씨는 검찰이 동양대를 압수수색하기 이틀 전인 지난 1일 경북 영주 동양대의 정 교수 연구실에서 컴퓨터를 갖고 나와 증거 인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