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취업자 45만명 늘고 실업률 '뚝'…재정 의존은 여전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39 2019.09.11
취업자 45만명 늘고 실업률 '뚝'…재정 의존은 여전
[뉴스리뷰]

[앵커]

지난달 취업자가 1년 전보다 45만 명 넘게 늘었습니다.

2년 5개월 만에 가장 많이 늘었다는 반가운 소식인데요.

하지만 늘어난 일자리 대부분은 노인들에게 돌아갔고 감소폭이 줄긴 했지만, 제조업과 40대 취업자 감소는 이어졌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취업자는 1년 전보다 45만 2,000명 늘었습니다.

2년 5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폭입니다.

15세에서 64세 고용률은 작년보다 0.5%포인트 오른 67%로, 통계 작성 이래 8월로는 최고치였습니다.

실업자는 27만 명 넘게 줄어 감소폭이 8년 7개월 만에 가장 컸고, 실업률도 전년 대비 1%포인트 떨어진 3%로, 6년 만에 최저였습니다.

보건·사회복지와 숙박·음식업이 일자리 증가를 주도했고, 제조업 고용은 17개월째 줄었지만, 감소폭은 4분의 1로 줄었습니다.

전체 지표로는 근래 보기 드문 합격점이었던 것입니다.

<홍남기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취업자 수, 고용률, 실업률 소위 3대 고용지표 모두 크게 개선이 돼서, 제가 보건대 고용 회복세가 아주 뚜렷하게 나타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속 사정은 여전히 어려웠습니다.

60세 이상 취업자가 39만 명 넘게 늘어난 반면, 경제의 허리 격인 40대는 12만 명 이상 줄어든 것입니다.

노인 일자리 상당수가 정부 재정에서 나온다는 점에서 고용 증가가 착시 효과란 지적이 나옵니다

<김소영 /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일반적으로 실업률이 낮을 때 경기가 좋아야 되는데 그렇진 않거든요. 새로 생긴 일자리나 취업한 부분이 생산적이지 않다는 얘기로 보이거든요."

이에 대해 홍남기 부총리는 당분간 고용 개선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고용의 질 제고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