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조국 펀드' 운용사·투자처 대표 구속 여부 주목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38 2019.09.11
'조국 펀드' 운용사·투자처 대표 구속 여부 주목
[뉴스리뷰]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펀드 운용사와 이 펀드로부터 투자받은 업체 대표의 구속 여부가 오늘 결정됩니다.

이번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처음으로 청구한 영장인 만큼 발부 여부에 관심이 쏠립니다.

김수강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이 전 재산보다 많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약정해 의혹이 불거진 사모펀드.

검찰이 이 의혹을 풀기 위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펀드 운용사 코링크PE 이 모 대표와 투자를 받은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의 구속 여부가 오늘 결정됩니다.

오전 10시쯤 심사를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이들은 아무런 답 없이 법정으로 들어갔습니다.

<이 모 씨 / 코링크PE 대표> "(혐의 인정하십니까? 오늘 어떤 부분 소명하실 건가요?) …"

<최 모 씨 / 웰스씨앤티 대표> "(녹취록 나온 8월 말 이후에 조○○씨랑 통화하신 적 있으신가요?) …"

이 대표는 펀드 규모를 부풀려 금융당국에 허위 신고하고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돈 일부를 빼돌린 혐의를, 웰스씨앤티 최 대표는 회삿돈 10억원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각각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영장심사 전날 최 대표의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하면서 횡령 혐의 외에 다른 혐의점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최 대표는 코링크PE의 실소유주로 의심받고 있는 조 장관의 5촌 조카와 통화한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이 녹취록에는 조 씨가 지난달 25일 최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말을 맞추려 했다는 정황이 담겼습니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향후 검찰 수사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관심이 쏠립니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오늘 밤 결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kimsook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