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밤에 보는 수원화성…"더위도 피하고 역사도 체험하고"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47 2019.08.17
밤에 보는 수원화성…"더위도 피하고 역사도 체험하고"
[생생 네트워크]

[앵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을 야간에 관람할 수 있는 특별한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한여름 밤, 아름다운 야경을 감상하며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보도에 강창구 기자입니다.

[기자]

어둠이 깔리자 화성행궁 앞 광장에 일제히 등불이 켜집니다.

광장에서는 수원화성의 대표 브랜드 중 하나인 무예24기 공연이 펼쳐지고 행궁을 배경 삼아 미디어아트도 이어집니다.

어둠이 내려앉은 밤에 조명까지 더해지니 행궁의 모습은 더욱 고풍스럽고 화려합니다.

<서혜진 / 경기 수원시> "그동안 화성에 왔을 때는 이렇게 예쁜 줄 몰랐는데 불빛들이랑 같이 보니까 예쁜 거 같고 또 낮에는 더웠는데 시원한 거 같아요."

<박용민 / 경기 수원시> "고전적인 문화가 많이 스며있는 같은 느낌이 들어서 좋고 아늑한 맛이 있네요. 이렇게 불들을 켜놓고 이러니까…"

수원야행은 수원화성 곳곳의 야경을 감상하며 문화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매년 20만명 가까운 관람객이 찾을 만큼 인기입니다.

<염영순 / 경기 성남시> "너무너무 화려하고요. 생각보다 너무 좋고 또 약간 우리나라에 대한 애국심이 더 생기는 거 같은 그런 마음도 들고요."

수원야행은 막을 내렸지만, 행궁 야간개방은 계속됩니다.

청사초롱이나 LED를 활용한 야생화 등을 배경 삼아 사진도 찍을 수 있습니다.

행궁 안에 설치된 보름달입니다.

실제와 흡사하게 생겨 포토존으로 인기입니다.

문화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행궁 곳곳을 관람하고 인두화로 화성 그리기, 단청문양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도 할 수 있습니다.

화성행궁의 야간 개방은 9월 말까지 이어집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