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민관정, 日대응 논의…"소재·부품에 2조원 이상 반영"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1 2019.08.14
민관정, 日대응 논의…"소재·부품에 2조원 이상 반영"
[뉴스리뷰]

[앵커]

민관정 협의회가 두 번째 회의를 열고 일본 규제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일본 수출 규제로 위협 받고 있는 소재·부품 산업에 2조 원이 넘는 예산을 반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구하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수출 규제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꾸려진 민관정협의회 두 번째 회의는 2시간가량 진행됐습니다.

협의회는 핵심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부터 2조 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소재·부품·장비 관련 예산 규모는 정부가 1조원 이상이라고 했는데, 기정 예산까지 합해서 총액으로 2조원 이상을 반영할 생각입니다."

협의회는 또 일본의 보복 조치에 대해 WTO 제소를 추진하며 단호하게 대응하되, 외교적 협의도 적극 모색하자는데 뜻을 모았습니다.

국민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관광이나 식품 분야와 관련해 정부가 안전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정치권은 입법, 대기업은 투자, 중소기업은 기술 개발을 통해 산업 생태계를 바꾸고, 정부는 재정 정책으로 이를 뒷받침하는 데 공감대를 이뤘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회 산자중기위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정부가 선정한 100대 핵심 전략품목을 공개할지를 놓고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국회를 존중하라며 세부 품목 공개를 요구했지만,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기업 영업기밀 관련 사안은 비공개가 불가피하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halimko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