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 1176회 - 복면 속의 이웃 사람,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그 후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4,471 2019.07.14SBS1176회63분
복면 속의 이웃 사람
-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그 후

# 전국을 넘어 해외에서 걸려온 제보전화!
2001년,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한 살인, 총기탈취, 은행강도, 차량 방화에 이르는
14일간의 연쇄범죄. 지난 5월 25일, 18년 간 장기미제사건으로 남아있는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이 <그것이 알고싶다>를 통해 다시 한 번 세상에 알려졌다.

오랜 취재 끝에 추정한 범인의 특징은 경상도 말씨를 쓰는 남성으로
남성용 스킨 냄새가 났으며, 범행수법으로 보아 칼을 잘 다루며 사냥 경험이 있을 거라는 점!
사건 당시 작성된 몽타주와 함께 범인에 대한 정보가 방송을 타자 대구, 부산, 창원 등
전국 각지를 비롯해 미국, 중국 등 해외에서까지 “몽타주와 닮은 남자를 봤다.”는
제보들이 쏟아졌다.

혹시 모를 범인에 대한 일말의 단서라도 찾기 위해 제작진이 백방으로 연락을 취하던 그 때,
익숙한 번호로부터 문자 한 통이 왔다. 연락을 해온 이는 2001년 당시 범인의 얼굴을 본
유일한 목격자. 그녀는 조심스럽게 이제껏 누구에게도 털어 놓지 못한 이야기를
꺼내놓으려 한다고 말했다. 지난 방송 당시에는 미처 꺼내지 못했다는
그녀의 이야기는 과연 무엇일까?

# 범인의 얼굴을 본 유일한 목격자, 그리고 악몽 같은 재회의 기억

“그런 경우가 있을 수 있는가
내가 이 사람을 또 마주칠 수 있다는 게...”
-목격자 인터뷰 中-

긴 고심 끝에 제작진에게 연락했다는 목격자는 사건 이후 우연히 회를 배달주문 했다
마주친 한 남자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정확한 시기와 상호 명까지 기억나진 않지만
배달 온 회를 받기 위해 문을 연 순간 비닐봉지를 들고 서있던 남자의 얼굴을 보고
움직일 수 없었다고 한다. 짧은 머리에 가르마까지, 착각이라 보기에는 남자의 외모가
2001년 당시 마주친 범인과 너무나도 닮아 있었다고 말했다.

2001년 당시 경찰을 도와 수차례 용의자를 확인해줬지만 단 한 명도 범인이라
생각한 적 없었던 목격자! 하지만 그 때 만큼은 달랐다고 한다!

“99%, 저는 같다고 보는 거죠...
누구랑요?
그 범인이랑.”

-목격자 인터뷰 中-

어느 늦은 저녁 목격자의 집에 회를 배달한 남자. 그는 정말 범인인걸까,
아니면 우연히도 범인과 너무 닮은 사람인 걸까.

#사냥꾼과 칼잡이, 비어있는 하나의 퍼즐.

목격자의 기억을 토대로 수소문 한 끝에 제작진은 경상도의 한 시골마을에서
횟집사장 ‘이 씨’를 만날 수 있었다.

조심스럽게 시작된 이 씨와의 대화!

그는 20여 년 전, 동네 친구들과 멧돼지 사냥을 즐겼으며, 독학으로 회 뜨는 법을 배웠고
소 발골에도 능하다고 했다. 더불어 경상도 사투리를 사용했고,
당시 수배전단 속 범인의 외모와 특징까지 많은 부분이 부합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그저 우연일 수도 있는 상황!

제작진은 고민 끝에 우리가 이 씨를 찾아온 이유를 전했다.

“대구에 은행 강도 사건이 있었는데...
그 시기에 뭐하셨는지 여쭤 봐도 될까요?”

우리의 질문에 긴 한 숨을 쉰 이 씨! 한동안 말이 없던 이 씨는 자신의 과거를
조심스럽게 꺼내놓기 시작했는데... 과연 이 씨는 18년 전 복면을 쓰고 은행에 나타난
그 남자가 맞는 걸까?

이번 주 토요일(13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목격자의 제보를 토대로 18년 째 미제로 남아있는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용의자에 대한
단서를 추적해본다.

연예오락 차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