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靑 "전략물자 밀수출 日발언 유감…함께 조사받자"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93 2019.07.12
靑 "전략물자 밀수출 日발언 유감…함께 조사받자"
[뉴스리뷰]

[앵커]

청와대가 위험한 무기를 만들 수 있는 원료, 이른바 전략물자가 남한에서 북한으로 넘어갔다는 일본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한일 양국이 함께 국제기구로부터 조사를 받자고 제안하면서, 일본 주장이 틀린 것으로 확인된다면 즉각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이유로 전략물자의 북한 반출을 주장한 데 대해 청와대가 강한 유감을 밝혔습니다.

사안의 엄중함을 보여주듯 국가안보 사무를 총괄하는 김유근 NSC 사무처장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김유근 / 청와대 NSC 사무처장> "최근 일본 고위 인사들이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지 않고 우리 정부의 수출 관리 위반과 제재 불이행을 시사하는 무책임한 발언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을 표명합니다."

김 처장은 "우리 정부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를 철저히 준수해왔고 국제사회도 이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에 공개 제안을 했습니다.

우리나라와 일본 양국이 유엔 안보리 전문가 패널이나 국제기구로부터 전략물자의 수출 통제 규범을 잘 지키고 있는지 함께 조사를 받아보자는 겁니다.

<김유근 / 청와대 NSC 사무처장> "우리 정부의 잘못이 발견된다면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해 사과하고 시정 조치를 즉각 취하겠습니다. 그러나 우리 정부의 잘못이 없다는 결론이 나오면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에 대한 사과는 물론 보복적 성격의 수출 규제 조치도 즉각 철회해야 할 것입니다."

청와대는 최근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대해 미국과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돌파하기 위한 외교전에 속도가 붙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