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프로야구] 호잉 3점 홈런…한화, 삼성전 5연패 탈출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23 2019.06.23
[프로야구] 호잉 3점 홈런…한화, 삼성전 5연패 탈출

[앵커]

올시즌 매우 부진한 한화의 외국인 타자 재러드 호잉 선수가 오랜만에 복덩이로 돌아왔습니다.

삼성을 상대로 결승 스리런포를 때려냈습니다.

안홍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0대0으로 팽팽하던 6회말.

호잉이 삼성 선발 원태인의 공을 힘껏 퍼올립니다.

쭉쭉 뻗어나간 타구는 오른쪽 담장을 훌쩍 넘는 스리런포가 됐습니다.

물방망이로 팬들을 실망시켰던 호잉이 엿새만에 쏜 시즌 10호 홈런이었습니다.

분위기를 탄 한화는 7회 승리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대타로 나선 김태균이 1타점짜리 2루타를 날렸습니다.

김태균의 대주자 최윤석은 이어진 상대 실책 상황에서 홈을 밟아 점수를 5대0으로 만들었습니다.

호잉의 결승 선제포 덕에 한화는 삼성전 5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이는 SK와 두산의 맞대결에서 가장 빛난 건 SK 선발 문승원의 7이닝 완벽투였습니다.

사사구 하나 없이 안타 3개만 내줬습니다.

막강 두산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습니다.

문승원이 마운드를 든든히 지키는 사이 SK 타선은 최정의 투런포 등으로 석점을 냈습니다.

두산과의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한 SK는 가장 먼저 시즌 50승을 달성하며 활짝 웃었습니다.

<문승원 / SK 와이번스> "어제 큰 점수차로 이겨가지고 분위기가 우리 쪽에 넘어온 것 같아서 큰 것만 맞지 말자는 생각으로 던졌거든요."
잠실에서는 KIA가 LG에 5연패 뒤 시즌 첫 승리를 거뒀습니다.

최형우가 1회 결승 투런포를 때려내며 KIA를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타구가 외야에 떨어졌지만 야구팬이 공을 손으로 잡으려다가 놓친 걸로 드러나 홈런으로 인정됐습니다.

연합뉴스TV 안홍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