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DJ 후예들 빈소 상주…이순자 '나홀로 조문' 눈길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35 2019.06.12
DJ 후예들 빈소 상주…이순자 '나홀로 조문' 눈길

[앵커]

고 이희호 여사 빈소에는 각계각층의 조문이 이틀째 이어졌습니다.

동교동계 인사들이 빈소에 상주하는 가운데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는 홀로 조문을 와 눈길을 끌었습니다.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이희호 여사의 별세 소식에 단걸음에 달려온 동교동계 인사들.

이들은 한 목소리로 이 여사가 있었기에 김대중 전 대통령이 있었다며 고인의 업적을 기리면서 온종일 빈소를 지키고 있습니다.

좌장인 권노갑 민주평화당 고문이 장례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은 가운데 김옥두, 이훈평, 윤철상, 장성민 전 의원과 민주당 설훈 의원 등 동교동계 핵심들이 총출동해 조문객을 맞고 있습니다.

'빈소 지킴이' 동교동계 뿐만 아니라 각계각층의 조문 행렬도 이틀째 이어졌습니다.

무엇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적이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가 홀로 빈소를 찾아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 씨는 영정 앞에 헌화한 뒤 김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홍업 전 의원 등 유족들과 간단한 인사를 나눴고, 1분 만에 자리를 떴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전 전 대통령이 신군부를 이끌던 1980년대 초 내란음모사건으로 사형선고를 받았던 정치적 악연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희호 여사는 김 전 대통령 당선 이후 전 전 대통령 내외의 생일을 빠짐없이 챙겼고, 전 전 대통령 측도 답례를 하며 이희호 여사에게 각별한 마음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씨도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했습니다.

이밖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경제계 인사를 비롯해 추궈홍 중국 대사와 김명수 대법원장 등도 빈소를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습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kwak_k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