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문정인 "김정은 친서 북미 새로운 가능성 열려"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38 2019.06.12
문정인 "김정은 친서 북미 새로운 가능성 열려"

[앵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로 북미 사이 새로운 가능성이 열렸다고 평가했습니다.

문 특보는 금명간 남북, 북미간 대화의 움직임이 있을 수 있다고도 말했는데요.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외교부와 세종연구소가 공동주최한 한미동맹 세미나.

연설자로 나선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걸 "고무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문정인 /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친서의) 내용이 어떤지 모르겠습니다만 그동안 전혀 대화나 접촉이 없었던 점을 생각하면 북미간 새로운 가능성이 열린 것이 아닌가, 그렇게 생각합니다."

이어 머지않은 시기 하노이 회담 이후 멈춰있던 남북, 북미 사이 새 움직임이 있을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문정인 /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하노이 셋백 이후에 어려웠던 것들이 있었지만 금명간 한미·남북·북미 이런 움직임들이 있지 않을까 예측해봅니다."

문 특보는 완전한 비핵화 전까지 제재완화는 없다는 미국의 입장은 비현실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에 보다 전략적인, 유연성 있는 접근을 촉구했습니다.

<문정인 /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북한이 협조적으로 나오지 않았을 때 스냅백 조항을 적용해서 더 강한 제재를 가했을 때 북한에 주는 충격이 훨씬 크다고 보거든요."

한편 문 특보는 한미동맹에 균열이 생기고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동의하기 어렵다면서, 주한미군의 지위는 물론 한미연합사령부도 굳건함을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