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검찰 '이재용 최측근' 정현호 사장 소환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25 2019.06.11
검찰 '이재용 최측근' 정현호 사장 소환

[앵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을 오늘(11일) 소환했습니다.

검찰은 정 사장이 증거인멸에 관여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나확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오늘 오전 삼성전자 정현호 사장을 전격 소환해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옛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후신인 삼성전자 사업지원TF를 이끌고 있는 정 사장은 이재용 부회장과 하버드대 동문으로, 이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삼성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진 증거인멸에 정 사장이 깊이 관여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미 김 모 사업지원TF 부사장 등 임직원 8명이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된 상태입니다.

특히 검찰은 지난해 5월 5일 삼성바이오 대표 등이 회의를 열어 증거인멸 방침을 정하고 닷새 뒤 열린 회의에서 이 부회장과 정 사장 등이 관련 보고를 받았는지 추궁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는 금융감독원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검찰 고발을 예고하면서 수사가 가시화된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삼성 측은 당시 회의가 삼성바이오 경영진 등이 참석해 중장기 사업추진 내용을 논의한 자리였다며 증거인멸이나 회계 이슈를 논의한 회의가 아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사업지원TF가 삼성바이오의 공용서버와 컴퓨터 등을 공장 바닥 아래 숨기고 관련 자료를 삭제하도록 하는 데 그룹 최고위 경영진의 관여 없이는 어렵다고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정 사장을 상대로 증거인멸뿐 아니라 분식회계 의혹도 추궁한다는 방침이어서 조사는 밤늦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나확진입니다.

ra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