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뉴스특보] 침몰 유람선 선실 수색…희생자 수습 이어져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67 2019.06.11
[뉴스특보] 침몰 유람선 선실 수색…희생자 수습 이어져
<출연 : 김해선 전 SSU 전우회 부회장ㆍ연합뉴스 융합뉴스부 정호윤 기자>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인양 작업이 시작됩니다.

인양은 총 3단계로 진행이 되는데요.

관련 내용 김해선 전 SSU 전우회 부회장, 정호윤 기자와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질문 1> 선체 인양과 함께 실종자 수색도 동시에 이뤄지게 될 텐데요. 구체적인 절차도 짚어볼까요?

<질문 1-1> 사실 인양할때 걱정됐던 부분이 선체가 약해져있지 않겠느냐 하는 점이잖아요. 바닥 상황도 사실 예단하기 어려울 테고요. 그럼 대원들이 내부 수색을 할 때도 안전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질문 1-2> 혹시 모를 감염에 대비하기 위해서 선체 내부 수색을 하는 대원들은 방역복을 입는다고 해요. 이 경우에 체력 손실이 어느 정도 따를 수밖에 없겠네요.

<질문 1-3> 방역복 외에 추가적인 감염 예방 절차가 있는지고 궁금합니다.

<질문 1-4> 선체 위쪽 부분, 그러니까 조타실 부분은 헝가리 당국에서 수색을 하고 아래쪽 선실 있는 부분은 우리와 헝가리 당국에서 합동 수색을 한다는데요. 이렇게 나눈 기준은 뭔가요?

<질문 2> 선실을 들여다보려면 일단 선체를 모두 물 위로 올려 배 안의 물을 빼야 하는데요. 이 과정에서 선체 파손이나 실종자 유실 우려는 없을까요?

<질문 2-1> 유람선 창문마다 유실 방지망 작업을 모두 마쳤다고 하는데요. 혹시 그 외에 인양 과정에서 유실에 대비해 당국에서 예의주시해야 할 지점이 있다면 어디라고 보세요?

<질문 3> 현재 찾아야 할 한국인 실종자는 모두 7명입니다. 앞서 생존자들은 사고 당시 1층 선실에 10명 정도가 있었다고 전했는데요. 선실 내부에 남아있을 가능성 어떻게 보세요?

<질문 4> 선실 내부에 남아있다고 단정하지 못하는 만큼, 그 경우에도 대비를 해야 할 것 같은데요. 앞으로 수상, 공중 수색은 어떻게 진행이 될까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