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기생충' 봉준호 감독 "한국 관객들이 봐야 뼛속까지 이해할 것"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284 2019.04.22
'기생충' 봉준호 감독 "한국 관객들이 봐야 뼛속까지 이해할 것"

[앵커]

영화 '기생충'으로 칸 영화제에 진출한 봉준호 감독이 수상 가능성에 선을 그었습니다.

한국 관객들을 위한 영화라며 몸을 낮췄는데 동시에 보편적인 이야기라고도 소개했습니다.

박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가족 전원이 백수인 기택네 장남이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의 신작으로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이름을 올렸지만 정작 감독은 수상 가능성에는 거리를 뒀습니다.

<봉준호 / 영화 '기생충' 감독> "수상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별로 없습니다. 한국 관객들이 봐야 뺏속까지 이해할 수 있는 디테일이 있기 때문에…"

다만 외국 관객에 대한 기대를 완전히 버리진 않았습니다.

한국적인 동시에 보편적인 이야기를 그렸기 때문입니다.

<봉준호 / 영화 '기생충' 감독> "부유한 가정과 그렇지 않은 가정의 모습이 전세계 보편적인 모습이거든요. 그런 면에서는 전세계 어느 관객이 봐도 보편적으로 접근할수 있는…"

영화에는 봉 감독의 페르소나로 통하는 송강호가 함께 했고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등이 출연합니다.

'살인의 추억', '괴물' 등에 이어 네번째 영화를 함께 한 송강호는 한국 영화의 진화를 보여주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추켜올렸습니다.

<송강호 / 영화배우> "'괴물'이나 '설국열차'는 장르적인 묘미와 즐거움을 줬다면 이 영화는 '살인의 추억' 이후 16년 이후, 봉준호 감독의 놀라운 진화이자 한국 영화의 진화라고 생각합니다."

영화 '기생충'은 다음달 말 국내 관객들과 처음 만납니다.

한국적 색깔이 짙은 영화지만 동시에 칸 영화제에서 세계인을 사로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bak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