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 1165회 - 어느 파리지앵 목사의 비밀 - 파리 한인 E교회 성폭력 논란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바로보기
없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758 2019.04.21SBS1165회68분
어느 파리지앵 목사의 비밀

-파리 한인 E교회 성폭력 논란




# ‘젊고 뜨거운 교회’, 명성 뒤에 가려졌던 목회자의 두 얼굴

프랑스 북부 도시 릴에서 시작해,
20년간 하나님의 복음을 전하는 데에 힘 쓰며 아프리카 3개국에 17개의 교회를 세웠다는 선교의 주역.
프랑스 한인 사회에서 가장 활발히 활동하며, 성대한 행사를 주도해왔던 파리의 한인 E교회.
이 교회의 담임 목사인 송 목사는, 프랑스 소도시에서 철학을 공부하다 어느 날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줄곧 목회에 힘 써왔다고 한다.
프랑스 현지 침례교단에서 목사로 안수를 받은 후,
그가 세운 E교회는 파리 현지의 유학생들이 찾는 교회로 알려져있다.

그런데 지난 해 말, 교인들 사이에 짧은 영상 하나가 퍼지며 한 가지 의혹이 불거졌다.
존경의 대상이었던 송 목사가, 오랜 시간 가족을 폭행해온 아버지라는 주장이었다.
송 목사의 가족은 아버지로부터 줄곧 가정폭력에 시달려왔음을 고발하며, 집 안에서 촬영된 폭행 영상을 제시했다.
교회 측은 이러한 의혹을 가족 문제로 일축하며, 그들 사이의 진실 공방으로 가져갔다.
그러던 중, 교회의 직분자였던 여성 교인이 또다른 피해사실을 고백하며 더 큰 논란에 휘싸였다.
그녀는 일 년 전, 송 목사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 교인 L이었다.



# 잇따른 성폭력 피해 증언,

구체적인 피해 사실을 고백하는 여성 교인 L 이외에도, 취재진은 송 목사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증언하는 복수의 피해자들을 만날 수 있었다.
우리가 성폭행 피해 장소로 지목된 호텔을 찾아간 결과,
주인은 젊은 여자와 함께 호텔을 찾았던 송 목사를 기억하고 있었다.
그러나 송 목사를 비롯한 교회 관계자들은 성폭행 피해자들이 교회 안에 잠복해있었던 이단 교도, 혹은 정신 질환이 있었다고 주장하는데,
누구의 말이 사실일까?

교인들 역시 송 목사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두 갈래로 나뉘어져, 각각 피해자 대책위원회와 평신도연대를 구성했다.
이후 양측의 대립이 이어지며, 지난 20년간 파리 한인 E교회에 관련된 의혹이 터져나오기 시작했다.
이전에도 비슷한 문제들이 있었지만, 교회와 송목사의 의견에 다른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분위기가 있어 수면 아래로 가라앉고 말았다는 것이다.
또한 우리가 만난 E교회 출신 유학생들은, 교회에 다닐 당시 학업을 포기하고 사역에 매진해야 했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교회 측은 사역과 해외 선교에 일절 강요는 없었으며, 모든 것이 자발적으로 이루어졌다고 주장하는데,
과연 진실은 무엇인가?



이번 주 토요일에 방영되는 <그것이 알고싶다> 1165회 ‘어느 파리지앵 목사의 비밀’에서는,
취재진이 프랑스 파리 현지로 떠나 의혹의 중심에 선 송 목사와 E교회의 진실을 파헤친다.




방송 일자 : 2019. 04. 20 (토) 11시 10분

연 출 : 오학준 글/ 구성 : 이수진

연예오락 차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