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 큰 불…"우리 일부가 불탔다"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700 2019.04.16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 큰 불…"우리 일부가 불탔다"

[앵커]

프랑스 파리의 대표적 명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 큰 불이 났습니다.

진화 작업이 진행중인 가운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우리 일부가 불탔다"고 말했습니다.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호윤 기자.

[기자]

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불이 난 것은 현지시간 15일 오후 6시 50분 쯤입니다.

성당의 맨 위쪽인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는데요.

불이 난지 6시간 가까이 흐르면서 불길의 강도가 조금은 누그러진 것으로 전해졌지만, 아직까지 완전히 진화했다는 소식은 들어오지 않고 있습니다.

보수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에 촘촘하게 설치했던 목재에 불이 옮겨붙으면서 진화작업은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대성당 첨탑과 지붕이 불길과 연기 속에 무너지는 모습도 잡혔습니다.

소방당국은 그러나 "주요 구조물은 보존된 것으로 본다"며 "전면부의 두 탑은 불길을 피했다고 말했습니다.

불이 나자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는데요.

비극적인 현장을 지켜보려는 인파들이 계속해서 몰려들면서 주변 정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프랑스의 상징 중 하나가 불 타면서 파리 시민들은 그야말로 큰 충격에 빠져있을 텐데요.

프랑스 정부의 입장도 나왔죠?

[기자]

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당초 '노란 조끼' 시위와 관련한 대국민담화를 발표할 예정이었는데요.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소식에 예정된 담화를 전격 취소하고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매우 슬프고 우리 일부가 불탔다"고 밝혀 얼마나 큰 충격에 빠져있는지 함축적으로 보여줬습니다.

화재 현장에 도착해서는 "'최악은 피했다'"면서 국민과 함께 성당을 재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노트르담은 프랑스의 역사이자 문학, 정신의 일부이고, 삶의 중심"이었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화재 원인은 아직 정확히 규명되지는 않았지만 일단 첨탑을 개보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누군가 고의로 불을 지른 방화인지, 실수나 사고로 화재가 발생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는데요.

현지 언론은 방화보다는 사고로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에 비중을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앵커]

전 세계 각국에서 위로의 메시지도 줄을 잇고 있다면서요?

[기자]

네, 유럽 전체 가톨릭을 대표하는 건물이기도 한 노트르담 대성당이 큰 손상을 입자 교황청도 충격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긴급 성명을 통해 "충격과 슬픔을 느낀다"고 밝힌 교황청은 "프랑스 가톨릭 교회와 파리 시민들에게 우리의 연대를 표현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소방관들과 이 끔찍한 상황에 맞서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고 있는 이들을 위해 기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1991년 노트르담 대성당을 세계유산으로 지정한 유네스코도 "성당을 구하고 보존하기 위해 파리와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각국 정상들의 위로의 메시지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너무도 끔찍하다"며 "노트르담 대성당은 세계의 그 어느 박물관보다 위대하다고 밝혔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프랑스 친구들과 함께 한다"고 말했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역시 "프랑스 국민, 노트르담 대성당의 끔찍한 불길과 맞서는 긴급구조대와 마음을 함께 한다"고 위로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