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리틀 드러머 걸' 박찬욱 감독 "다음회 작전이 드라마 매력"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61 2019.03.21
'리틀 드러머 걸' 박찬욱 감독 "다음회 작전이 드라마 매력"

[앵커]

박찬욱 감독이 첫 연출한 드라마 '리틀 드러머 걸' 감독판으로 시청자들을 찾아왔습니다.

다음 회를 보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게 시리즈의 매력이라고 말했습니다.

박효정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1979년 유럽, 영국의 무명 여배우 찰리는 이스라엘 정보요원 베커와 사랑에 빠지고 두 사람은 역사적 갈등의 한복판에 놓입니다.

박찬욱 감독이 연출한 첫 TV 드라마 '리틀 드러머 걸'로 지난해 영국 BBC 등을 통해 방영돼 호평받았습니다.

첩보소설 대가 존 러카레이의 작품이 원작.

영화가 아닌 드라마를 택한 것은 원작의 매력을 충분히 담기 위해서였습니다.

<박찬욱 / 영화감독> "2시간에 압축하느니 안하는 게 낫겠다고 생각했다가 근데 TV 시리즈로 하면 어떨까 생각이 떠오른 거죠."

여섯편의 이야기는 절정에서 끝나고 다시 이어지는 전형적인 드라마 작법을 따랐습니다. 그게 진정한 매력이기 때문입니다.

<박찬욱 / 영화감독> "다음 회를 보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그런 작전이 저한테는 흥분되고 설레는 마음을 일으켰죠."

감독판에서는 편집과 음향을 전반적으로 만져 완전히 새로운 작품을 탄생시켰습니다.

온라인과 모바일로 볼 수 있는 왓챠플레이를 선택한 박 감독은 새로운 플랫폼과 극장의 공존을 희망했습니다.

<박찬욱 / 영화감독> "플랫폼 각각에 맞춰서 (콘텐츠를) 만들 수 있으니까 그것은 좋은데,저처럼 구식 인간은 영화관을 잃을 수는 없다."

박 감독은 전작 영화 '친절한 금자씨', '스토커', '아가씨' 등에 이어 이번에도 여성을 전면에 내세웠습니다.

<박찬욱 / 영화감독> "좀 더 복잡한 캐릭터를 만들고자 했을 여성의 문제가 작품의 좀 많은 겹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고요."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bak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