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SBS 스페셜 541회 - 입시 코디 김주영을 찾아서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610 2019.02.25SBS541회53분
한때는 뒤주 책상이라고 불렸던 ‘예서책상’은 이제 없어서 못 파는 인기 아이템이 되었다.
대한민국을 강타한 드라마 ‘스카이캐슬’의 열풍!
단순히 재미와 흥미를 넘어 아득한 입시 현실의 단면을 마주하게 된 엄마들.
드라마로 인해 학원가는 지금 ‘입시 코디’ 관련 문의가 쇄도한다는데...
김주영 같은 ‘쓰앵님’이 있다면 우리 아이도 명문대에 갈 수 있을까?

▶ 김주영을 찾아서
김주영 같은 고액의 입시 코디는 실제로 존재할까?
김주영을 만나기 위해 찾은 곳은 대한민국 사교육의 최전선 ‘대치동’.
그 명성에 걸맞게 대로변에서부터 골목 사이사이마다 입시 컨설팅이라는
간판을 내건 학원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2014년에 51개에 불과했던 컨설팅 학원은 최근 조사 결과 248개로 눈에 띄게 늘어났다.
과연 이곳에는 우리가 찾는 김주영이 있을까.

“있을 수 있어요. 근데 절대 못 만나요.
대치동을 이 잡듯이 뒤져도 김주영 못 잡아내요.” - 대치동 입시 컨설턴트

▶ 부모들은 왜 김주영이 필요한가?
공부만 잘해서는 안 된다.
내신은 물론 ‘자동봉진(자율 활동, 동아리 활동, 봉사 활동, 진로 활동)’이라 불리는
비교과 활동까지 챙겨야 하는 학생부종합전형!
내신 관리만으로도 벅찬 아이들을 위해 엄마들이 발 벗고 나섰다.
학생부를 채우기 위해 매일 입시생처럼 산다는 엄마들.
“철인 5종 경기하다가 철인 10종 경기하게 만드니까.”

그뿐만이 아니다. 일명 ‘깜깜이 전형’이라고 불리는 학생부종합전형은
합격 기준이 명확하지 않다 보니 정보가 곧 돈이라는 것...!

▶ 나에게 김주영이란?
그렇다면 서울대 합격증을 받아든 학생들의 생각은 어떨까.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찾아간 곳은 서울대생의 유튜브 채널 제작 현장이었다.
과연 이들에게도 김주영이 필요했을까?
그들이 밝힌 뜻밖의 사실... 학생들이 만난 김주영은 누구였을까?

▶ 김주영의 정체는?
존재는 하지만 만날 수는 없을 거라는 김주영을 수소문한 지 한 달.
드디어 우리 앞에 모습을 드러낸 한 인물이 있었다.
고액 입시 코디에 대해 알려주겠다며 조심스럽게 입을 연 김 원장.
“드라마에 나온 건 빙산의 일각입니다. 전체 윤곽의 1%도 안 돼요.”
과연 그의 정체는 무엇일까?

대치동 학원 선생님부터 현직 입시 코디까지, 김주영의 흔적을 쫓았던 한 달간의 기록.
입시 전쟁을 치르며 3년 동안 철인 10종 경기를 해야만 하는 아이들에게
입시 코디 김주영은 과연 필요악의 존재인 걸까.

2월 24일 일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SBS스페셜에서 그 질문의 답을 찾아본다.

연예오락 차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