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노사갈등 심화…"파업불사"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03 2019.02.11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노사갈등 심화…"파업불사"
[뉴스리뷰]

[앵커]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 네이버 노사의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쟁의행위에 참여할 수 없는 근로자 범위와 복리후생 문제를 두고 대립하고 있는데요.

노조가 파업 불사까지 경고해 네이버 서비스가 차질을 빚을 수도 있는 상황입니다.

이진우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분당의 네이버 본사 앞.

네이버 노조가 오는 20일 첫 공식 쟁의행위에 이어 3월 말에는 대규모 쟁의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노조가 전체 직원의 3분의 1 수준인 만큼, 파업까지 가게 되면 서비스 차질은 불가피한 상황.

<오세윤 / 네이버 노조위원장> "노동 3권을 무시하는 태도를 지속하고 대화의 창을 열지 않는다면 결국 노동조합은 가장 강력한 단체행동권을 고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될 것입니다. 파업은 회사가 선택한 결론입니다."

노조는 지난해 5월부터 인센티브 지급 기준을 공개하고, 직원들의 휴가와 휴식권을 보장해달라고 요구해왔습니다.

특히 계열사 직원들의 근로환경이 열악해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한용우 / 계열사 컴파트너스 상담원> "동시휴식은 (30명 중에) 최대 4명까지만 쓸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고요. 관리자들이 따로 관리프로그램을 통해서 실시간으로 보고 시간을 초과하거나 동시휴식을 초과하면 그거에 대한 피드백을 바로바로 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좀 많이 부담되죠."

노사는 15차례에 걸쳐 협상에 나섰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파업 같은 쟁위행위에 참여할 수 없는 근로자를 의미하는 이른바 '협정근로자'의 범위를 놓고 입장이 엇갈리기 때문.

네이버 측은 "서버 관리 같은 최소한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협정근로자 지정이 불가피하다"며 노조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네이버 노사가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의 서비스 차질에 대한 우려도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이진우입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