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민주ㆍ한국당 예산안 처리 최종 합의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10 2018.12.06
민주ㆍ한국당 예산안 처리 최종 합의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최종 합의했습니다.

주요 내용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장윤희 기자.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예산안 처리에 최종 합의했습니다.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합의안을 추인했습니다.

방금 전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공동 발표 내용에 따르면 양당은 470조원 규모 예산에서 일자리와 남북협력기금 등 5조원을 감액하기로 했습니다.

또 고용보험법을 개정해 내년 7월부터 고용보험의 구직급여 지급수준을 높이고 지급기간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아동수당은 내년부터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만 0세에서 만 5세까지 아동에게 월 10만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앵커]

예산안과 선거제 개편 연계를 요구했던 바른미래당 등 군소야당이 거세게 반발했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선거제 개편을 촉구했던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과 한국당을 규탄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늘부터 모든 정치적 일정은 취소하고 국회에서 단식 투쟁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선거제 개편은 집권 여당인 민주당이 해결할 문제라고 공을 넘겼는데요.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제 개편은 여러 의원들의 공감대가 필요하다면서, 이달 활동 종료를 앞둔 정개특위 기간을 연장해서라도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오늘 본회의는 열리지 않았는데 예산안 처리 일정은 어떻게 되나요?

[기자]

네, 여야는 내일 본회의를 열고 예산안을 처리할 예정입니다.

애초 국회는 오늘 오후 2시 본회의에서 윤창호법 등 200여 건의 민생법안을 처리하려 했는데요.

예산안 협상이 길어지면서 본회의가 열리지 않았습니다.

이에 내일 본회의에서 예산안과 민생법안이 한꺼번에 처리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