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대중 향한 래퍼들의 '디스'…웅앵웅 산이-말조심 도끼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11 2018.12.04
대중 향한 래퍼들의 '디스'…웅앵웅 산이-말조심 도끼

[앵커]

사회적 논란에 휩싸인 래퍼들이 자신의 입장을 담은 신곡을 발표하며 논란을 키우고 있습니다.

'여성혐오' 비판을 받았던 산이는 '메갈리아는 정신병'이라고 주장했고, 도끼는 '빚투'와 관련해 태도를 굽히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여자와 남자가 현시점 동등치 않단건 좀 이해 안돼', '그렇게 권리를 원하면 왜 군대는 안가냐'라는 가사로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였던 래퍼 산이.

콘서트장에서 야유와 욕설 세례를 받은 후 새 노래 '웅앵웅'을 내놓으며 다시 도발했습니다.

웅앵웅은 상대방의 말이 웅웅거리는 소리로 들린다는 뜻으로 무시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산이 / '웅앵웅'> "나 절대 여성 혐오 안해. 꼴페미야 거짓선동 음 몇 번 속았다만 첨에야 남성혐오 이미 인식 메갈은 사회악 진짜 여성은 알지 얘네는 정신병이야."

산이의 SNS에는 댓글이 폭발적으로 달리며 성대결로 번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어머니의 '빚투'를 해명하며 "1,000만원은 한 달 밥값"이라고 말해 태도 논란을 일으켰던 래퍼 도끼는 신곡 '말조심'을 내놨습니다.

'말조심'에서 도끼는 비판을 받지 않으려 사과하는 연예인들과 자신은 다르다며, 어차피 말이 통하지 않으니 팬들에게만 집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의견이나 음악적 태도가 다른 래퍼들을 비판하던 '디스'가 대중을 향하는 데 대한 반응은 엇갈립니다.

직접 쓴 곡에 자신의 입장을 담는 것은 문제없다는 의견도 있지만, 공인이 특정 집단을 조롱하고 폄하해 '혐오'를 조장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so02@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