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수원 상가화재 '사망자 0명'…PC방 매니저가 외친 한마디 250명 살려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69 2018.12.01
수원 상가화재 '사망자 0명'…PC방 매니저가 외친 한마디 250명 살려

[앵커]

어제(30일) 경기도 수원역 근처 한 대형 상가건물에서 불이 나 연기 흡입 등 수십명이 다쳤습니다.

다행히 사망자는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건물규모나 유동인구를 고려하면 피해를 최소화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류지복 기자입니다.

[기자]

건물 입구에서 짙은 연기가 끊임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불이 난 곳은 수원역 근처 지상 11층, 지하 5층 규모의 대형 상가건물로 연기 흡입 등 46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지만 사망자는 단 한 명도 없었습니다.

처음 불이 난 건 오후 4시 14분 쯤, 지하 1층 환풍구 근처였습니다.

지하 1∼2층 500석 규모의 PC방에는 당시 250여명의 손님이 있어 자칫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불이 난 지하층에 위치한 PC방 손님들의 신속한 대피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당시 PC방 매니저는 환풍구 연기를 목격하고 곧바로 손님들에게 "모두 대피하라"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경호 / 경기 수원소방서장> "지하 1층하고 2층은 PC방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화재 당시 (PC방)주인께서 빨리 대처를 해서 인명피해가 줄었던 것…"

경찰 관계자는 "PC방 매니저는 지하 2층 손님들은 불이 난 사실을 모를 것 같아 뛰어 내려가 소리쳤다고 진술했다"고 전했습니다.

소방당국의 신속한 대응도 주효했습니다.

첫 소방대가 4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고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2단계를 발령해 구조 인력을 최대한 확보했습니다.

<이경호 / 경기 수원소방서장> "1층부터 11층까지 구조대원 동원해서 3회에 걸쳐서 인명 구조를 했는데…대응 2단계부터 적극적으로 대응을 해서…"

연합뉴스TV 류지복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