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미 국무부 "남북관계 진전, 비핵화 진전과 보조 맞춰야"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없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07 2018.09.01
미 국무부 "남북관계 진전, 비핵화 진전과 보조 맞춰야"
[뉴스리뷰]

[앵커]

미 국무부는 우리 정부의 대북 특사 파견 결정과 관련해 남북 관계가 비핵화 문제를 앞질러 가서는 안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미국의 목표는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라며 한미간 공조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윤석이 특파원 입니다.

[기자]

미 국무부는 "남북 관계 진전은 비핵화 진전과 보조를 맞춰 이뤄져야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31일 정부의 대북특사 파견결정에 대한 연합뉴스TV의 서면질의에 "미국은 동맹인 한국, 일본과 함께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에 전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대로, 남북관계 개선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해결과 별도로 진전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는 남북 대화때마다 문 대통령의 언급을 상기시키며 비핵화에 앞선 관계 진전은 경계해야한다는 입장을 보여왔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한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7월 아시아 순방에서 밝혔듯이 우리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위해 반드시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유지해야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북미 대화가 답보인 상태에서 남북 정상회담 등을 위한 특사 파견이 결정되면서 북한이 한미동맹의 균열을 시도할 가능성을 차단하고 한미간 공조를 더욱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헤더 나워트 / 미 국무부 대변인> "우리가 여기저기 다른 종류의 정책 이슈들에 대해 작은 의견 불일치가 있을 수는 있지만 이 모든 이야기는 단지 부풀려진 것입니다. 한미 양국은 긴밀히 협조하며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항상 정보도 공유하고 있습니다."

백악관 관계자는 아울러 우리 정부의 대미 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으로서는 발표할 게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3차 남북정상회담을 전후로 연기됐던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성사될 가능성도 현재로는 크지 않다는 관측입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 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