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영재 발굴단 163회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627 2018.06.27SBS163회54분
◎ 오직 독학으로 고등 수학을 정복?!
고려대 수학과 교수님도 인정한 11살 김동윤 군의 수학 실력! 그 비결은?

학원도 과외도 인터넷 강의도 없었다!
11살 꼬마 실력자 김동윤 군은 오직 스스로의 힘으로 고등학교 수준의 수학지식을 갖게 됐다.
실제로 동윤이의 방엔 수많은 수학책들이 가득했다.
자신의 학년에 맞는 4학년 문제집부터 계단을 오르듯 5학년, 6학년, 중학생 과정
그리고 고등학교 과정까지 나름대로 분량과 범위를 정해 수학공부를 하고 있다고.
아이의 실력을 알아보기 위해 제작진은 동윤이에게 고등학교 1학년 전국 학력평가 수학문제를 내보았다.
그 결과! 동윤이는 84점으로 당당히 2등급의 성적을 얻어냈는데.
이어서 준비된 고려대학교 수학과 교수님과의 만남!
교수님은 동윤이에게 고난도 문제를 풀어보라고 제안했는데.
놀랍게도 동윤이는 배우지도 않은 어려운 수학적 개념들을 이해하고 똑부러지게 답을 내놓았다.
아이의 남다른 수학적 사고방식에 교수님마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과연 동윤이는 어떻게 홀로 이 높은 수준의 수학 실력을 가지게 된 것일까?
지능과 성향을 알아보는 검사에서 확인된 건 동윤이가 도전 의식이 강하다는 것!
보통의 아이들과는 다르게 어려운 문제에 직면할수록 동기부여가 더 높아지는 검사결과를 보였는데,
이런 성향이 수학적 잠재력을 성장시킨 비밀의 열쇠라는 말씀!
그렇다면 동윤이의 강한 도전 의식은 어떻게 자라난 것일까? 그 답은 부모님의 양육방식에 있었다.
이번 영재발굴단에선 아이의 도전의식을 키우는 양육 비법을 공개한다.

한편, 끝없이 수학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꼬마 수학자’ 동윤이에게 특별한 기회가 주었졌는데.....
바로 7개월 만에 고등 수학을 마스터했던 영재발굴단 역대급 수학천재, 홍한주 군과의 만남이다.
두 아이는 나이에 맞지 않은 심도 깊은 수학 이야기를 펼쳐나가며
멋진 수학 브로맨스를 선보여 제작진의 놀라움을 샀다.
가능성이 무한대인 11살 수학영재 김동윤 군의 이야기가
6월 2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 성인 힙합 댄서들과 실력이 막상막하!
13살 천재 댄서 박시현 양이 펼치는 열정의 무대 대(大)공개

성인들이 주축을 이루는 힙합 댄스계에 압도적인 기량으로 주목받는 한 아이가 있다.
바로 힙합 댄스 영재 13살 박시현 양이다.
국내 대학 무용예술학과 주임교수는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수많은
댄서들을 만나봤지만 이런 댄서는 처음이다’ 라고 까지 표현했다.

힙합 천재가 아닌가 싶어요.
머리로 생각한 게 바로 춤으로 나오는게 신기할 정도로,,,,
어떻게 표현하는건지, 어떨 때는 부럽더라구요.
- 전문가 인터뷰 中

어렸을 적부터 어디서든 춤을 즐겼다는 시현이,
하지만 놀랍게도 아이의 춤 실력이 처음부터 그렇게 뛰어난 건 아니었다고......
지금처럼 춤을 잘 출수 있게 된 건 끝없는 노력 때문이라고.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춤 영상을 보며 연습을 하고,
영어로 된 가사까지 공부하며 노래에 대한 연구와 표정연습을 한다는 열정의 시현이!
부모님은 딸의 이런 열정을 지켜보며 시현이의 꿈을 응원하게 됐다.

이런 시현이와 부모님에겐 해결하지 못하는 고민이 하나 있다.
힙합 댄스라는 장르가 국내에서는 대중화되지 않은 탓에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안고 있다는 것!
영재발굴단은 국내 스트릿 댄스 1인자로 불리는 제이블랙과의
특별한 만남을 통해 시현이의 걱정을 덜어주기로 했는데.
제이블랙은 어떤 이야기를 들려줬을까...?

제이블랙과의 만남 이후, 시현이의 새로운 도전이 시작됐다.
국내 최대 규모의 힙합댄스경연대회에 참가하기로 한 것이다.
약 180여명이 참가자들이 토너먼트 형식으로 프리스타일 배틀을 선보이는 대회!
시현이는 어른들 사이에서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섬세한 완급조절까지 선보이며,
절제미 있는 동작과 완벽한 표정연기로 관중을 압도했는데!
과연 시현이가 열정을 쏟은 이 대회의 결과는?

힙합댄스계의 슈퍼루키 박시현 양의 이야기는
6월 2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 개그계 인기남 박성광! 영화감독으로 변신한 사연은?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 ‘오키오키 오키나와~’ 등
입에 착착 붙는 유행어로 큰 인기를 얻은 개그계 마성의 매력남!
개그맨 박성광이 <영재발굴단>을 찾았다.
올해로 데뷔 12년차가 된 그는 개그뿐 아니라
음악, 연기, 운동 등 다재다능한 매력을 꾸준히 뽐내고 있다.
팔방미남 매력의 소유자답게 그에겐 여자 개그우먼들의 고백이 끊이질 않는다고~
특히 <밴드스쿨>의 든든한 매니저! 개그우먼 박지선이 그에게 적극적인(!?) 대시를 한 결과,
이제는 사람들이 부부사이인 줄 안다고 에피소드를 털어놔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뭐든지 잘해낼 것 같은 다재다능한 그가 개그맨이 되기까진 우여곡절이 많았다.
어릴 적 그는 운동선수가 꿈이었지만 키가 작다는 신체적 조건과 적성이 맞지 않아 꿈을 접었다고.
이후 연기자의 꿈을 안고 대학에 진학하여 우연한 기회에
개그동아리에 들어가게 되었고, 그때부터 개그맨이 되겠다고 결심했다는데~
그러나 인생에 쉬운 길은 없었다. 개그맨 시험에 도전하여 합격의 문턱에서 아깝게 떨어지기를 수차례.
칠전팔기 노력 끝에 결국 5번 만에 지원자들 중에 1등으로 합격하여
KBS 2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할 수 있었다며 진솔한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났다.

이제 박성광은 영화연출에까지 도전하고 있다.
그의 인생 첫 연출작인 <욕>이 독일에서 작품성을 인정받고,
2017년 <슬프지 않아서 슬픈>으로 연출상까지 받으며 재능을 인정받았다는데.
대학 시절 꿈꾸던 영화연출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개그와 병행하며 이뤄가고 있는 것이다.
그는 이제 또 다른 장편영화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꿈을 밝히기도 했다.

개그뿐만 아니라 영화연출까지! 차세대 영화감독을 꿈꾸는,
개그맨 박성광의 이야기는 6월 27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연예오락 차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