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재벌 내부거래ㆍ주식변동 전면 점검…'쪼개기' 타깃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132 2018.06.24
재벌 내부거래ㆍ주식변동 전면 점검…'쪼개기' 타깃

[앵커]

공정거래위원회가 대기업 내부거래 공시 전면 점검을 시작했습니다.

지금까지는 표본 몇개만 뽑아 공시와 실제거래가 맞는지를 봤는데 올해부터는 전 계열사를 체크합니다.

특히 공시를 피하려고 기준 이하 규모로 몇 번에 나눠 거래하는 이른바 '쪼개기' 거래가 타깃입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월 공정거래위원회는 부영그룹 계열사 5곳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중근 회장이 친족 등의 이름으로 보유한 주식을 숨긴 채 거짓으로 신고ㆍ공시한 것으로 봤기 때문입니다.

부영은 재작년 10월에도 200건 넘는 공시위반이 적발돼 12억원 넘는 과태료가 부과됐고 작년에는 미래에셋이 유가증권과 자금 거래를 공시 안해 7억2천만원의 과태료를 물었습니다.

공정위가 이같은 문제점을 찾아내기 위한 공시 전면 점검에 착수했습니다.

과거 몇 개 기업집단을 선정해 조사했던 것과 달리 올해부터는 매년 모든 집단과 계열사를 점검합니다.

또 과거 대규모 내부거래나 기업집단의 현황공시를 따로 점검했던 것과는 달리 이들 항목을 한 꺼번에 확인할 예정입니다.

대상은 60개 기업집단인데 구체적 감시항목은 총수일가 주식변동 현황과 회사를 이용한 사익편취, 상표권 사용료는 물론 공시기준보다 작은 금액으로 여러 번 나눠 거래하는 이른바 '쪼개기' 거래도 주요 타깃입니다.

<신동열 / 공정위 기업집단국 공시점검과장> "각 회사의 감사보고서나 이사회 의사록이라든가 조사표와 비교를 해서 공시가 빠진 것이 있는지 확인해보고 필요하면 현장점검도…"

공정위는 드러난 위반사항에는 과태료를 부과하고 일감 몰아주기나 비자금 조성 등 혐의가 포착되면 직권조사에 나설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