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JTBC 이용권

그것이 알고 싶다 1117회 - 죽인 자 숨긴 자 그리고 조작한 자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1,333 2018.04.01SBS1117회81분
죽인 자 숨긴 자 그리고 조작한 자
- 육군상사 염순덕 피살사건 2부

# “조작이 있었다”

2001년 가평군 한 도로에서 피살된 고 염순덕 육군상사.
지난 주 제 1부에서는 시신 발견 직후 현장과 현장인근에서
담배꽁초와 범행도구가 발견되어 유력한 용의자가 두 명의 군인으로 좁혀졌음에도
17년간 이 사건이 미제가 된 의혹을 소개한 바 있다.
이번 주 제 2부는 17년 전 사건이 미궁으로 빠진 데에 결정적인 이유가 따로 있다는
제보자의 놀라운 증언으로 시작한다.
누군가가 유력 증거를 조작하고 수사에 혼선을 주어 사건 해결을 미제에 빠뜨렸다는 것이다.
누가, 왜 그런 일을 벌인 걸까? 그리고 그 배후에 누가, 어떤 세력이 있는 것은 아닐까?

또한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당시 관할 기무부대의 내부보고서를 어렵게 입수했다.
본격적인 수사가 이뤄지기 전에 작성된 최초 보고서에는
故 염순덕 상사의 사망 원인을 경찰 조사와는 다른 방향으로 추정하고 그 근거를 제시하고 있었다.
기무사가 초기부터 군 수사 방향에 영향을 미친 건 아닐까? 정말 사건 은폐와 축소에 관여한 것일까?

# 두 명의 용의자, 한 명의 자살

염 상사 시신 곁에서 발견 된 담배꽁초에서 DNA가 확인된 두 용의자.
한 명은 같은 부대 소속 수송관 홍 준위고 다른 한 명은
당시 염상사의 부대를 관할하던 기무부대 이중사였다.
하지만 2016년 재수사로 유력한 증거가 재확인되었음에도
이 둘은 어떤 이유에서인지 구속 수사를 받지 않고 진실 규명은 지연되었다.
그러던 중 지난 2월, 기무사 소속이던 용의자는 청주 모처에서 차량 내부에 번개탄을 피워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 되었다.
17년 사건 현장에서 이중사는 무슨 일을 저지른 것일까?
수사에 대한 압박으로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일까?
그렇다면 둘 중 그가 진범인 것일까?
과연 남은 진실을 다른 한 명의 용의자를 통해 밝혀 낼 수 있을까?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여전히 많은 의혹을 남기고 있는
<그것이 알고 싶다> ‘육군상사 염순덕 피살사건‘ 제 2부는 이번 주 토요일 밤 11시 15분 방송된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연예오락 차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