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안랩몰x곰TV 이벤트

'가상화폐 파동' 놀란 정치권…여 "대책 고민" 야 "혼란만 키워"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6,557 2018.01.12
'가상화폐 파동' 놀란 정치권…여 "대책 고민" 야 "혼란만 키워"

[앵커]

정치권에서는 가상화폐 대책을 놓고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여당은 대책 논의를 위한 당정협의를 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어설픈 대책이 시장의 혼란을 키웠다며 맹공을 퍼붇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팽재용 기자.

[기자]

네, 여당은 대책 마련을 고민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손 놓고 있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가상화폐와 관련해서 정부와 연말에 비공개회의를 한 적이 있다"며 "조만간 당정 협의를 다시 잡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민주당 일부 의원들 사이에서는 가상 화폐 거래소 폐지가 옳지 않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데요.

박영선 의원은 오늘 오전 한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가상화폐 거래소에 철퇴를 가한다는 것은 굉장히 불가능한 일이어서 정부 차원의 진중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어제에 이어서 오늘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발언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원내대책 회의에서 "가상 화폐 시장을 법무부와 청와대가 도박장으로 만들어놨다"며 "진정한 마이너스의 손이 따로 없을 지경"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함진규 정책위의장도 "문재인 정부의 정책 위기 대응 능력의 부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애꿎은 피해자가 양산되지 않도록 범정부 대책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이번에는 국민의당 상황을 살펴보겠습니다.

안철수 대표는 오늘 오후 당무위원회를 열어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 일정을 논의하죠?

[기자]

네, 안철수 대표와 통합파 지도부는 오늘 오후 3시 국회 본청에서 당무위 회의를 열고 전대 개최와 전당대회준비위원회 구성, 당연직 대표당원 추천 등의 안건을 상정할 예정입니다.

전대 날짜는 2월 4일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으나, 상황에 따라 일주일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면 통합 반대파에서는 당무위를 막기 위한 의총을 소집한 상태입니다.

당초 반대파는 오는 일요일 의원총회를 열어 통합과 관련한 당의 진로를 논의할 예정이었는데요.

김동철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갑작스럽게 당무위원회가 예정돼 이와 관련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의원총회를 소집한다고 밝혔습니다.

당무위를 앞두고 있는 만큼오늘 의총에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 찬반을 놓고 격론이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