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국정원 뇌물 36억' 박근혜 추가기소…"崔 돈 관리 개입"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6,413 2018.01.04
'국정원 뇌물 36억' 박근혜 추가기소…"崔 돈 관리 개입"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번에는 국가정보원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별도의 재판을 받게됐습니다.

35억원은 직접 챙겨 모두 개인적으로 썼는데, 최순실씨가 돈 관리에 개입했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정호윤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취임 석달 뒤인 2013년 5월, 안봉근 전 비서관을 통해 남재준 국정원장에게 상납을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매달 5천만원씩 6억원의 돈을 받아 챙긴 뒤, 이병기 국정원장이 취임하자 상납액을 2배로 올려 모두 8억원을 받았고, 이후 이병호 원장에게는 19억원을 수수했다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재임기간 직접 챙긴 돈만 35억원.

지난해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지자 잠시 숨을 고른 뒤, 이내 2억원을 추가로 받아냈고, 이원종 비서실장에게 1억5천만원을 주라는 요구까지 했습니다.

구속된 최경환 의원까지 국정원에 청와대 상납을 압박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안봉근 전 비서관을 시켜 매우 적극적으로 상납요구를 했다며 뇌물죄가 뚜렷한 정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수사팀 관계자는 "이재만 전 비서관이 돈을 비밀금고에 넣고 관리를 총괄했다"며 "현금으로만 돈을 받은 뒤 쇼핑백에 밀봉해 박 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받은 돈은 차명폰의 구입과 관리, 삼성동 사저 관리비용, 기치료와 주사치료 등 개인용도로 활용했다고 검찰을 덧붙였습니다.

또 문고리 3인방의 격려금과 자신의 전용 옷을 만들기 위한 의상실 운영비로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최순실씨의 자필 메모 등을 확보하며 최씨가 이 돈의 관리와 사용에 관여한 사실을 확인했지만, 박 전 대통령과 최씨가 모두 검찰 조사를 거부하면서 사건의 전모를 밝히는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토로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
http://img.gomtv.com/images/neo_gomtv/images/brand_gzr/6013_web_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