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SBS 스페셜 477회 - 밥상 디톡스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1,258 2017.06.25SBS477회51분
도시에서 살아가는 현대인들은 온갖 질병과 알레르기에 시달리며 살아간다.
그런데 밥상을 바꾼 것만으로 질병이 나아지고, 인생이 달라졌다는 세 가족이 있다.
과연 놀라운 변화를 가져온 이들의 밥상에는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까?

■ 밥상을 바꾼 첫 번째 이야기
: 밥상에서 농약 성분을 제거하자, 자폐증세가 호전되었다는 스티븐 가족

“아이가 말하지 못한다는 사실이 가장 마음 아픈 일이었죠.
우리 가족이 겪은 놀라운 변화의 핵심은 ‘먹는 것’이었어요”
- 아들의 자폐증이 호전된 어머니 캐서린

세 살 때 자폐증 판정을 받은 스티븐(13세).
여덟 살이 되도록 말을 하지 못했던 스티븐은 특정한 소리를 내어
가까스로 어머니와 의사소통을 해야 했다.
온갖 치료를 진행했지만 나아지지 않던 스티븐이 달라지기 시작한 건 5년 전.
캐서린은 농약 없는 유기농 식재료로 스티븐의 밥상을 준비했고,
스티븐의 변화는 빠르게 나타났다.
밥상을 바꾸고 2년 뒤 자폐증 완치 판정을 받았다는 스티븐.
어머니 캐서린의 믿음대로 스티븐의 자폐증을 유발한 것은 음식 속 농약 성분이었을까?

■ 캘리포니아 오렌지 마을 이야기 : 농약이 아이들의 뇌를 망치고 있다?
불안 장애로 늘 팔을 흔들고 있는 레이몬드(11세)는
사람들이 많은 곳에 가면 공황 장애를 일으키는 탓에 집에만 머문다.
기본적인 의사소통도 어려워하며, 스스로 끈을 묶을 줄도 모른다.
레이몬드는 자폐증과 ADHD 진단을 받았다.
레이몬드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살고 있는 아이작(11세)도 ADHD 진단을 받았다.
아이작 역시 약물 치료를 하지 않으면 학교에 갈 수 없는 상황.
그런데 아이작과 같은 반인 24명 아이들 중 4명이 ADHD나 자폐증을 겪고 있다고 한다.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오렌지와 레몬 생산지,
캘리포니아 툴레어 카운티에는 왜 이렇게 많은 아이들이 발달장애를 겪게 된 것일까?
UC데이비스 마인드 연구소에 따르면,
유기인계 살충제에 노출될 경우 자폐증과 같은 발달 장애 위험이 2/3 정도 증가한다고 한다.
그렇다면 농장 근처에 사는 아이들이 아니라,
도시에 사는 아이들은 괜찮은 것일까?
농산물을 통해 인체에 전해지는 미량의 농약으로부터 우리의 아이들은 안전한 것일까?

■ 밥상을 바꾼 두 번째 이야기
: 밥상에서 옥수수를 제거하자, 알레르기와 발작이 사라졌다는 제이콥 가족

“음식이 두려워요, 심한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기 시작하면
제 자신을 통제할 수가 없어요.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할까봐 두려워요”
- 옥수수 알레르기 환자 제이콥(16세)

16살인 제이콥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이웃에 사는 할머니 집에
가는 것조차 두려워하며 집에만 머물러야 했다.
제이콥은 뭔가 잘못 먹으면 피부 발진, 구토, 통증이 일었고, 이상행동까지 보였다.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발작이 진정되고 나면, 본인의 발작 상황을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
수많은 병원을 찾아다니며 온갖 검사를 한 끝에, 결국 알게 된 단서는 바로 옥수수.
제이콥은 옥수수 성분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였고,
의사는 모든 음식에서 옥수수를 제거하라고 조언했다.
생각보다 많은 식품에 옥수수 성분이 들어 있어서
밥상에서 옥수수를 제거하는 일은 쉽지 않았지만,
옥수수 성분 없는 밥상 차리기에 성공하자 놀랍게도 제이콥에겐 발작이 멈췄다.
대체 무엇이 제이콥에게 문제였던 것일까?

■ 밥상을 바꾼 세 번째 이야기
: 밥상에서 화학물질을 제거하자, 심각한 아토피가 나았다는 남은영 씨 가족

“한 번은 고등학생과 마주쳤는데 ‘뭐야 괴물이다’ 이러는 거예요
그날 많이 울었던 것 같아요. 대체 내 몸이 왜 이러지, 뭐가 잘못됐을까”
- 3개월 만에 심각한 아토피 증상이 나아진 남은영 씨(30세)

세 아이의 엄마인 남은영 씨는 채소를 씻는데 꽤 오랜 시간이 걸린다.
혹시 남아 있을지 모르는 잔류농약을 씻어내기 위해서다.
수년간 외출이 불가능할 정도로 심각한 아토피로 힘들어했다는 남은영 씨.
그런데 농약과 방부제 같은 물질이 들어있지 않은 식재료를 구하는데
신경을 쓰고 매식을 일절 하지 않자, 3개월 만에 눈에 띄게 증상이 나아졌다.
하지만 그런 식재료를 찾기가 너무나 힘들다는 남은영 씨. 유기농 식재료를 이용하고,
채소를 잘 씻어 먹으면, 우리는 유해물질을 피할 수 있을까?

‘최고의 밥상’이란 미각을 자극하고 영양 성분이 높은 밥상이기 이전에,
우리 몸에 유해한 성분이 없는 ‘안전한 밥상’이어야 할지 모른다.
6월 25일 방송되는 SBS스페셜 <밥상 디톡스>에서는
우리 가족을 위한 안전하고 건강한 밥상을 선택하기 위해서 무엇을 알고 있어야 하며,
무엇을 피해야 하는지 고민해본다.

연예오락 차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