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영상을 재상하시려면 Adobe Flash Player가 필요합니다.

최신 Flash Player 다운로드 하기

제보자들 32회

시청제한 해제방법

새로고침

재생순서

1 2 3
효리네 민박

제보자들 32회 15세 이상 관람가

K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1,847 2017.06.19KBS32회60분
첫 번째 이야기
◎ 자식에게 거부당한 노모의 후회

제작사 : 김진혁 공작소
스토리 헌터 : 강동우, 백혜경

■ 고부갈등이 부른 아들과의 생이별
1km도 안 떨어진 지척에 살고 있는 아들 가족과 3년째 만나지 못하고 있다는
김 선임(78, 가명)씨. 김 씨는 아들부부와 관계 회복을 하고 싶다며
제작진에게 도움을 요청해 왔다. 아들내외와 사이가 멀어진 원인은 고부갈등 때문이었다.
그동안 수차례 화해의 손길을 보냈지만 번번이 거절당했다고 했다.
아들마저 아내 편에 서서 엄마와 관계가 소원해진 상태라는데...
자식에게 거부당한 채 눈물로 가슴앓이를 하고 있는 김씨.
과연 아들 내외와 어머니 사이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 자식에게 거부당한 어머니의 눈물
38년 전 남편의 심한 의처증과 계속되는 폭력으로 이혼 한 후
아이 넷을 데리고 집을 나왔다는 김씨.
초등학교 졸업 학력에 혼자 몸으로 4남매를 키우기 위해 안 해 본 일이 없을 정도라는데...
공부 잘하고 똑똑한 아들은 언제나 김 씨의 자랑이었고 그녀를 지탱해준 버팀목이었다.
그런 아들이 변한 건 결혼 후부터.
아들을 사이에 두고 김 씨와 며느리 사이의 갈등은 깊어만 갔고,
아들을 며느리에게 뺏겼다는 생각에 김 씨는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하지만 섭섭한 마음을 술로 달래면서 자식들과의 사이는 점점 더 멀어져만 갔는데..
심각한 상태의 화병과 우울증을 앓고 있는 김 씨.
전문가들은 자해 가능성까지 경고하지만 자식들은
여전히 어머니 김 씨를 완강히 거부하는 상황.
과연 김 씨는 자식들에게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까?
스토리헌터 강동우, 백혜경 박사와 함께 이들의 사연 속으로 들어가 본다.

두 번째 이야기
◎ 미녀 프로골퍼의 두 얼굴

제작사 : 김진혁 공작소
스토리 헌터 : 김진구

■ 프로골퍼와의 9일 간의 사랑, 남은 건 빚 1억 3천만 원
지난 2월 이규혁(28, 가명) 씨는 스마트폰 채팅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우연히 같은 오피스텔에 살고 있는 김지혜(26, 가명)씨를 만났다.
프로골프 선수에 골프연습장을 운영 중이라는 그녀가
먼저 사귀어 보자고 제안해 교제를 시작했다.
만난 지 9일째 되던 날, 그녀를 찾아온 사채업자가 빚을 갚으라며
그녀를 폭행하자 규혁 씨가 대신 갚겠다고 나섰다.
사채업자는 규혁 씨를 데리고 지방을 5일간 끌고 다니며,
중고 외제 자동차를 할부로 구매시키고, 그 차를 담보로 대출을 받아 가로챘다.
하지만 사채업자와 그녀는 아직도 갚아야 할 빚이 있다며
추가 대출에 회사, 가족, 친척에게까지 돈을 빌리게 만들었다.
그렇게 빌린 돈이 1억 3천만 원, 규혁 씨는 과연 그녀 대신 갚아준 빚을 돌려받을 수 있을까?

■ KLPGA 프로골퍼인 그녀는 정말 꽃뱀이었을까?
서울의 한 고시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규혁 씨.
그녀에게 월세 보증금까지 빼준 보름 뒤, 결국 이별을 통보 받았다.
자신은 돈을 빌린 적도 없고, 대출은 규혁 씨 스스로 받은 것일 뿐,
사채업자에게 맞은 적도 없다고 주장한다.
그녀의 돌변한 태도에 배신감을 느낀 규혁 씨는
결국 그녀와 사채업자를 경찰에 사기죄로 고소했다.
알고 보니 프로골프 선수인 그녀는 이미 성매매 혐의로 두 차례 입건된 전력이 있었다.
프로골프 선수인 그녀는 정말 꽃뱀일까?
그리고 그녀는 사채업자와 공범이었을까?
스토리헌터 김진구 프로파일러와 함께 그녀의 정체를 추적해 본다.
태그 : 제보자들

멈추면 보이는 TV속 세상! 터치TV

더보기
한끼줍쇼

연예오락 차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