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영상을 재상하시려면 Adobe Flash Player가 필요합니다.

최신 Flash Player 다운로드 하기

그것이 알고 싶다 1080회 - 인천 여아 살해 사건의 진실

시청제한 해제방법

새로고침

에피소드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무한도전

그것이 알고 싶다 1080회 - 인천 여아 살해 사건의 진실

비밀친구와 살인 시나리오 - 인천 여아 살해 사건의 진실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6,404 2017.06.17SBS1080회67분
비밀친구와 살인 시나리오
- 인천 여아 살해 사건의 진실

# 10대 소녀의 충격적인 범행
새 학기가 시작된 지 얼마 되지 않은 3월의 봄, 아파트 단지와 단지 내 학교들만으로 이루어진 조용한 주택가.
주변에 위험한 환경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어 어느 곳보다 안전하다고 여겨져 온 이곳에서,
하교하던 초등학생이 살해되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제작진에게 수없이 많은 취재 요청 전화가 올 만큼 이 사건이 사회적 공분을 산 것은,
8세 여아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 유기한 피의자가 고작 17살밖에 되지 않은 같은 동네 여자 아이였기 때문이다.

“사전에 계획이 없었다면
이렇게 일사분란하게 처리를 할 수가 없잖아요.”
- 주영민 경기일보 기자
아이를 집으로 데리고 가 살해한 뒤 집안을 말끔히 청소하고 시신을 유기하기까지, 범행에 소요된 시간은 단 두 시간.
우발적 범행이라고 보기엔, 평범한 체구의 17세 여자 아이의 단독 범행으로 보기엔 도저히 이해하기 어려운 사건이었다.

실제 경찰의 수사 결과, 피의자 김양이 범행 전 ‘초등학교 하교 시간’,
‘완전 범죄 살인’, ‘혈흔 제거 방법’ 등을 인터넷에서 검색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시신을 유기한 장소가 직접 가보지 않고는 잘 알 수 없는 은밀한 장소였다는 점,
범행 당일 다른 사람처럼 보이게 변장을 하고 CCTV를 피해 옆 라인 아파트로
이동했다는 점 등은 사전에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그런데 계획된 살인임이 분명해 보임에도 불구하고 범행 동기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그녀는 왜, 뚜렷한 이유도 없이 어린 생명을 앗아간 걸까?

# 드러나는 공범의 실체? - 종이 가방 속 은밀한 선물
피의자 김양은 경찰 조사 내내 ‘기억이 나지 않는다.’, ‘꿈인 줄 알았다’ 라며 범행의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피의자가 범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함구했고,
실제로 정신과 치료를 받은 기록이 있어 이 사건은 정신 질환자의 우발적 범행처럼 언론에 보도되기도 하였다.

그런데 주목할 만한 것은 범행 직후 김양의 기이한 행적이다.
김양은 매우 빠른 시간 동안 범행을 끝낸 뒤 옷을 갈아입고 서울에서 친구 박양을 만나 피해자의 시신 일부를 건네줬다.
김양의 진술에 의하면, 박양은 피해자의 시신 일부가 든 종이 가방을 건네받은 뒤 실제 내용물을 확인했다고 한다.
또한 둘은 이후에도 이 종이 가방을 들고 다니며 함께 시간을 보낸 것으로 확인되었다.

정신 질환 때문에 우발적으로 살인을 했다는 사람이
범행 직후 이러한 행동을 한다는 것이 과연 가능한 일일까?

“모든 시신의 일부를 다 똑같은 장소에다 은닉을 해야 합리적인 선택인데
그 중에 일부를 꺼내 굳이 공범한테까지 갖다 준 데는
공범이 사실은 (시신의 일부를) 받을 준비가 돼 있다는 확신이 있기 때문에...”
-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인터뷰 中

그리고 피해자의 시신 일부를 건네받았다는 이 ‘공범’은
범행에 얼마나 관여하고 있던 걸까.

# 두 사람의 엇갈린 진술 - 거짓말을 하는 이는 누구인가?
김양과 박양. 두 사람이 휴대폰 메시지를 통해 주고 받은 대화 내용은 경악스러웠다.
사건 당일 김양은 박양에게 ‘사냥을 나가겠다’며 범행 사실을 미리 알렸고,
박양은 살인을 했다는 김양에게 아이의 ‘손가락이 예쁘냐’며 손가락을 가져다 달라고 먼저 제안하기도 했다.

그러나 박양은 이 모든 것이 ‘장난’인 줄 알았다고 주장한다.

나이도, 사는 곳도 다른 두 친구.
이 둘은 올해 2월경, 캐릭터를 통해 역할극을 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처음 만나 함께 역할극을 해 왔다고 한다.
실제로 몇 번 만난 적도 있지만 살인과 관련된 이야기들은 모두 역할극의 일부인 줄 알았다는 것이 박양의 주장이다.

서로 다른 주장을 하는 두 친구. 과연 거짓말을 하는 이는 누구일까?
박양은 정말 이 범행이 진짜인 줄 몰랐던 것인지, 아니면 알면서도 모르는 척한 것인지.
그것도 아니면 처음부터 모든 것을 함께 준비하거나 혹은 지시했는지.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는 범행 동기와 공범의 역할에 대한 의문을 중심으로
많은 사람들을 충격에 빠뜨린 인천 여아 살해 사건의 진실에 다가가 보려 한다.

연관 테마

남자라면 무조건 클릭!

야생보다 더 거친 수컷들의 세계를 파헤쳐보자!

전체보기

멈추면 보이는 TV속 세상! 터치TV

더보기
뭉쳐야 뜬다

연예오락 차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