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SBS 스페셜 아빠의 전쟁 3부 - 잃어버린 아빠의 시간을 찾아서

아빠의 전쟁 3부 - 잃어버린 아빠의 시간을 찾아서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4,675 2017.01.15SBS73회52분
2017 신년특집 SBS스페셜 아빠의 전쟁 3부
[잃어버린 아빠의 시간을 찾아서]

방송일시: 3부 2017년 1월 15일(일) 밤 11시 5분
기획: 최태환 / 연출: 강범석 / 작가: 장윤정

[기획의도]

한국의 야경을 보고 외국인들이 물었다.
“오 뷰티풀! 이렇게 야경이 아름다운 이유가 무엇입니까?”
한국인이 답했다. “야근입니다.”

세계 11위의 경제대국이라는 대한민국
OECD가 분석한 삶의 질은 거꾸로 달리고 있다.
36개 국가 중 노동시간은 두 번째로 길고
'일과 삶의 균형 지수'는 끝에서 3번째를 기록했다.
죽도록 일에 빠져 살지만 풍요롭지도 않다. 행복하지도 않다.
GDP 대비 가계부채 1위, 자살 사망률 1위, 삶의 만족도 34개국 중 27위,
부모와 자녀가 함께 하는 시간은 36개국 중 가장 짧다 (48분)
특히 우리나라 아빠들이 아이와 보내는 시간은
OECD 평균의 8분의 1, 고작 6분이다.

가정의 경제를 책임진다는 명분 아래 아내에게 가정의 모든 일을 맡겨두고
가족과 멀어지는 가장의 모습은 우리에게 익숙한 아버지의 이미지다.
열심히 일할수록 가족과 멀어지고,
여유를 부리다가는 언제 낭떠러지로 떨어질지 모르는 딜레마.
아빠들은 말한다.
먹고 살려면, 정글같은 이 사회에서 살아남으려면 어쩔 수 없다고.
그것이 가족의 행복을 책임지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그래서 지금, 우리는 행복한가?
일과 가정 사이를 표류하며 그림자가 되어가는 아빠들
그들이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 때문일까.
좀 더 여유 있는 삶을 꿈꾸는 건 우리에겐 배부른 고민인 걸까
2017 신년특집 SBS스페셜 <아빠의 전쟁>은.
저녁이 사라져버린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아빠들과 함께,
‘더 나은 삶’에 대한 화두를 던지며 그 해법을 모색하고자 한다.

[프로그램 주요 내용]

3부 - 잃어버린 아빠의 시간을 찾아서

<뉴스앵커 윤상현 기자의 클로징멘트>
“아이와 함께 하는 시간, 하루 평균 ‘6분’
세계 11위 경제대국, 우리 대한민국의 현실일 텐데요
지난 한 주, 가족과 함께한 저녁은 몇 번이었나요?
그리고 오늘, 자녀와 나눈 대화는 몇 마디였나요?“

배우 윤상현이 SBS스페셜을 위해 기자로 변신! 아빠들의 시간을 찾기 위해 13시간 비행기를 타고 스웨덴 스톡홀름 한 복판에 도착했다. 그곳에서 아빠들의 시간을 찾아줄 단서로 “라떼 파파를 만나라!” 는 미션을 부여 받는데. 그에게 닥칠 운명은?

■ 스웨덴 아이들이 떠올리는 아빠란?

아빠하면 떠오르는 건? ‘잠을 많이 잔다.’ ‘좀 밝아졌으면 좋겠어요.’ ‘떠오르는 게 별로 없어요.’ “아빠랑 별로 안 친해서.” 대한민국 한 초등학교 학생들의 대답이다. 아이들이 그린 그림 속 아빠의 모습은 대부분 TV, 잠, 술, 담배. 그렇다면 스웨덴 초등학생 아이들이 떠올리는 아빠란? “하트 입니다.” 여기저기 난무하는 하트 퍼레이드. 열명 중 아홉이 대부분 하트 그림, 나머지도 아빠와 여행 다녔던 그림들. 부정적 그림은 보이지 않았다. 아이들의 하트 퍼레이드는 제작진을 당황케 하고, “여긴 무슨 다 하트 뿅뿅이야” 윤상현 또한, 감탄을 금치 못한다.

■< ‘역’실험카메라> 오늘부터 야근이야! 스웨덴 버전

오랜 싸움 끝에 지켜낸 그들의 시간을 또 다시 뺏는다면? 일보다 가족이 중심인 나라 스웨덴에서 강제 야근이란? 그들의 리얼한 반응을 보기 위해 스웨덴의 한 IT기업을 섭외했다. 사장까지 나서 완벽한 몰카를 준비 하던 도중 ‘몇 시까지 야근을 시킨다고 해야 할까요?’ 묻는 사장. 직원들이 농담으로 받아들이며 믿지 않을 것 같다는 것이다. “사실 이런 강제 야근지시는 불법이라 경찰이 절 잡으러 올지도 몰라요” 이렇게 모두 흥미 반, 걱정 반으로 시작된 몰래카메라. 크리스마스시즌 까지 8시까지 남아 야근을 강요하는 사장! 그런데 예상 치 못한 반응이 나와 버렸다.

■ 한류스타 윤상현, 다큐멘터리에서 기자가 된 사연.

배우 윤상현, 드라마 종방을 마치자마자 첫 다큐멘터리 도전! 그 이유는?
사전 인터뷰를 통해 요즘 그가 갖고 있는 고민들을 들어 볼 수 있었는데 2015년 태어난 천사
같은 딸과의 관계가 언제나 고민이라는 아빠 윤상현.

“저희 아버님은 가족들보다 친구들을 더 좋아하셨어요. 그러니까 집에 들어오시면 아무 말씀도 없으시고
놀아주는 것도 거의 없으시고. “
어린 시절 과묵하고 무뚝뚝하기만 했던 아버지. 가부장 적이고 보수적이어서, 하고 싶던 미술 공부도 반대했었다고. 그래서 어릴 땐, 외국 영화를 보면서 부러워하기도 했다. “토요명화 주말의 명화 그런 외국영화 보는 걸 되게 좋아했거든요. 그 영화를 보면 아빠들이 가족들과 대화도 많이 하고, 같이 요리도 해먹고, 여행도 다니고... 우리 집은 그런 게 하나도 없는 거야 “ 그래서 가정을 꾸리고 아빠가 된 그에게 가장 큰 목표는 아이에게 친구 같은 아빠가 되어 주는 것.
즉 프렌디가 되는 것이다.

매일 아침 스케줄이 없을 땐, 아이를 태우고 커피숍까지 드라이브 다니며 커피 한잔 하고 아이와 산책하고 놀아주는 걸로 하루를 시작하는 윤상현. 하지만 바쁜 스케줄이나 드라마 촬영 때문에 늦게 들어가는 날이면 아이 얼굴 보기도 쉽지 않을 때가 많다.
가끔은 오랜만에 보는 아빠 얼굴을 딸이 낯설어 해 그때 마다 그의 고민은 더욱 깊어진다고 한다.
“와이프가 갔다 오라고 하더라고요 , 가서 많이 보고 느끼고 오라고” 그래서 떠나게 된 스웨덴.
그곳에서 기자로 변신해 직접 취재하며, 느낀 것들이 그에겐 남다르다.
실제로 그는 촬영장에서 “부럽다”는 말을 수 없이 반복 했다.

“초등학교에서 특히 깜짝 놀랐어요. 아빠는 내 전부고 사랑이고 그런다고 했을 때...
한국 애들은 아빠 하면 몰라요, 몰라요, 모르는 존재인데.
스웨덴 오니까 아빠는 하트, 아빠는 나한테 슈퍼맨이고 초능력자고 큰 존재더라고요“

8일간의 취재 기간 동안 수없이 딸이 보고 싶다고 외치던 윤상현.
그가 보고 느꼈던 스웨덴과 우리나라의 차이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2017 신년특집 SBS 스페셜 <아빠의 전쟁>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답답한 현실을 묵묵히 살아가며
일과 가정 사이에서 힘겹게 줄다리기 중인 아빠들의 전쟁과도 같은 이야기다.

아빠들만의 전쟁이 아닌 우리 모두의 전쟁이 돼 버린 지 오래.
그 애환과 고충에 귀 기울이며
‘더 나은 삶’을 향한 화두를 던져보고자 한다.

연예오락 차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