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영상을 재상하시려면 Adobe Flash Player가 필요합니다.

최신 Flash Player 다운로드 하기

넝쿨째 들어온 최순실 태블릿PC세마리 토끼 잡는다

시청제한 해제방법

새로고침

에피소드
곰캠 앵코르 프로모션 지원구좌

넝쿨째 들어온 '최순실 태블릿PC'…세마리 토끼 잡는다 전체 관람가

바로보기
무료
다운로드
없음
전편 다운로드 이용권 구매
조회수 315 2017.01.11
넝쿨째 들어온 '최순실 태블릿PC'…세마리 토끼 잡는다

[앵커]

특검팀이 새로 확보한 최순실씨의 태블릿PC는 검찰이 앞서 확보한 태블릿PC가 최씨 것이 맞는지를 두고 논란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특검팀이 확보한 또 다른 이 '핵심증거'가 향후 수사에 어떻게 활용될지 박현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의 협조로 특검팀에 넝쿨째 굴러들어온 최씨의 또 다른 태블릿PC.

특검팀은 기존 태블릿PC를 둘러싸고 최씨의 것이 아니라거나, 최씨가 사용할 줄 모른다는 등 숱한 논란을 접고, 수사 정체를 해소해 줄 핵심 증거로 보고 있습니다.

우선 최씨의 기존 태블릿PC가 입수 경위와 신뢰성에 문제가 있어 증거능력이 없다는 주장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적법한 절차릍 통해 손에 넣은 제2의 태블릿PC가 나오면서 수사는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또 새 태블릿PC에는 최씨가 삼성에서 받은 특혜 지원과 관련해 주고받은 이메일 등 의미있는 증거가 다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 특검팀 관계자는 최씨와 삼성 뇌물죄 입증에 활용할 수 있는 "상당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이 같은 자신감은 특검팀이 강하게 몰아붙여온 삼성 뇌물죄 수사에 탄력이 붙는 것은 물론 특검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는 최씨에 대한 압박카드로 활용될 전망입니다.

핵심 피의자들 간 균열을 심화시키는 계기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일부 피의자들간 '말맞추기 정황'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이모를 겨냥한 장씨의 증거 제출은 피의자들을 '용의자의 딜레마'에 빠뜨리는 신호탄이 될수도 있다는 의미입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테마

연합뉴스 뉴스 카테고리

바르고 정확한 연합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