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그것이 알고 싶다 1050회 - 엘시티 비자금 미스터리

천억원과 함께 사라진 회장님 - 엘시티 비자금 미스터리 전체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5,283 2016.10.29SBS1050회61분
천억원과 함께 사라진 회장님
- 엘시티 비자금 미스터리 -

# 1000억원과 함께 사라진 ‘회장님’
사람들은 회장님을 ‘작은 거인’이라 불렀다.
166cm 남짓한 키에, 왜소한 체구였지만
그는 뛰어난 사업수완으로 부산시 경제를 쥐락펴락했다.
밑바닥부터 시작해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른 그의 성공신화는 때때로,
사람들 사이에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회장님이야 원체 높은 분이에요
000씨하고 000씨, 그 국회의원 둘은 자다가도 회장님이 부르면
뛰어온다면서.. 진짜로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가지고 온대요“
- 제보자

무에서 유를 창조하며 인생역전에 성공한 그는 남들이 상상할 수 없는,
새로운 꿈을 꾸기 시작했다.

“해변에서 1M도 안 되는데 100층짜리 건물을 세운다는 게
말이 안된다고 생각했고, 너무 많이 의아했죠“
- 부동산 관계자

모두들 백사장 앞에, 건물을 세우는 일은 어려울꺼라 했다. 하지만 거짓말처럼
아파트는 올라가기 시작했고 고가의 분양가를 기록하며 업계를 뒤흔들었다.
모든 것이 성공리에 진행되고 있던 어느 날,
갑자기 회장님이 사라졌다. 1000억원의 막대한 비자금과 함께..

# 투자의 귀재? 로비의 제왕?
회장님의 꿈은 푸른 바다가 펼쳐지는 해운대, 바로 그 앞에
101층 높이의 건물 한 동과, 85층 아파트 건물 두 동,
워터파크와 쇼핑몰까지 갖춰진 삶의 도시를 짓는 것이었다.
일명 ‘엘시티 사업’ 이라 불려진 초대형 프로젝트, 문제가 생긴 건 지난 7월,
엘시티 사업에 대한 각종 특혜 의혹이 불거지며
검찰의 본격적 수사가 진행되면서부터였다.

“그 땅은(엘시티 부지) 누구에게 아파트를 짓는다고 주면
안 되는 땅이에요.. 그런데 갑자기 법을 바꿔버리고..
모든 행위를 보면 다 합법이에요”
- 건설업계 관계자

“해운대에 아시다시피 60M 고도제한이 걸려있는 것도 이회장님이 푸셨잖아요,
허가 난 과정들이 ‘설마, 되겠냐’ 했는데, 진짜 해버리니까.
- 해운대 지역 관계자

과연 불가능한 것을 현실로 만든 회장님의 비법은 무엇이었을까?
우리는 취재 중 이회장의 ‘아지트’라 불리는 비밀의 방에 대해 이야기 듣게 되었다.
그리고 그의 은밀한 로비현장을 목격했다는 복수의 제보자들이 등장하는데...

“(이회장 소유 건물의) 꼭대기에 있는 라운지, 거기는 상견례 장소에요.
잘 놀다가는 거예요, 술 얻어먹고...“
- 이회장 지인

“쉽게 말하면, 이회장이 술값이라든지 용돈 같은 걸
대주면서 뒤봐주기 하는거에요“
- 전 고급 술집 직원

# 내부자들
지난 7월 검찰의 압수수색이 이루어지고, 이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되었지만
그는 소환에 불응, 잠적한 상태다. 그런데 묘한 이야기 하나가 들려왔다.
압수수색 당일, 이회장 측의 주요 직원들이 모두 출근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날요?(출근하지 말라는) 문자가 오니까..그 지시를 받아서 그렇게 한거죠
그건 검찰쪽에 물어보시면 아시지 않습니까?”
- 엘시티 시행사 직원

과연 이회장 측에 검찰 내부수사내용을 전한 이는 누구일까?
현재 항간에서는 이영복 회장의 행방을 두고, 갖가지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중국 밀항설부터 절에 들어갔다는 이야기까지..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이회장의 도피처를 알고 있다는 한 익명의 제보자를 만날 수 있었다.

“지금 누군가 한 명 (이회장을) 데리고 다니고 있어요.
완전히 세뇌가 돼서 이회장을 신격화 하면서..그 친구 집에 있어요“
- 제보자

제보자가 보여준 사진 속 남자는 모자를 쓰고 있었지만 언뜻 보기에도 이영복 회장이 분명해 보였다. 사진이 찍힌 것은 불과 2주전, 과연 이영복 회장의 소재지를 파악할 수 있을까? 이번주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사기, 횡령 혐의를 받고 도주중인 이영복 회장의 비리에 대해 취재, 그와 함께 사라진 비자금 1000억원에 얽힌 미스터리에 대해 추적해보고자 한다

연예오락 차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