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연속재생
ON으로 설정 시 다음회차가 자동으로 연속재생 됩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39회 - 끝나지 않은 재앙, 후쿠시마 5년 현장을 가다 (1부) 15세 이상 관람가

JTBC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3,481 2016.03.04JTBC39회51분
많은 후쿠시마 현의 사람들이 방사능이 있어도 평범하게 생활을 하고 있다. 슬프고 부끄러운 일이다.
-이도가와 카츠타카 전 후쿠시마 현 후타바쵸 정장 -

2016년 3월 11일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발생한지 5년이 되는 해이다. 당시,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와 함께 국제 원자력 사고 등급(INES)의 최고 단계인 7단계를 기록했지만, 2014년 3월,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사태 종결을 선언했고, 2015년 9월, 사고지역에서 반경 20킬로미터 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나라하마치의 경우, 피난지시를 해제했고, 주민들이 복귀를 권장하고 있다.

정말, 후쿠시마 사태는 종결된 것일까? 

불행히도 일본 정부의 말과 다르게 여러 가지 위험신호가 나오고 있다. 원전 사고 이후 후쿠시마 인근에 거주하는 18세 이하 청소년 30만명을 검사한 결과 감상선암 발병률이 일본 평균치보다 20배에서 50배까지 높았다. 피폭됐을 때 나타나는 증상인 급성 백혈병, 마비, 극도의 피곤 등등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여전히 피폭 가능성을 전혀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의 은폐 유혹이 커지면서 세계적인 환경보호단체인 그린피스는 후쿠시마를 주목하고 있다. 우리나라 방송사상 최초로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이 그린피스의 후쿠시마 탐사선에 올랐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5년…과연 후쿠시마는 안전한 것일까?

후쿠시마 원전으로부터 반경 60킬로미터 떨어진 지점부터 반경 20킬로미터 이내인 지점까지 사고 이후 현지의 모습과 일본 정부의 원전 사고 피해 은폐 의혹을 취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