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TV

수동 재생버튼

궁금한 이야기 Y 497회 15세 이상 관람가

SBS 30일 이용권
담기
조회수 193 2020.05.22SBS497회54분
양말 좀 벗어 줄래?
교직원 박 씨의 수상한 제안

[그 남자의 수상한 거래]


대학교 재학 중인 보영(가명) 씨는 교내 한 부서의
교직원 박(가명) 씨에게 부탁을 하나 받았다.
지인이 B 대학교에서 섬유 소재를 연구하는데,
실험을 위해 신던 양말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그의 간곡한 부탁에 2층의 빈 강의실로 향한 보영 씨.
그녀는 박 씨의 노골적인 시선과 적극적인 행동에 당혹스러웠다고 한다
보영 씨는 이 일을 친구들에게 알렸고,
3명이 같은 경험을 했다고 대답했다.
혹시 비슷한 경험자가 더 있지는 않을까.
보영 씨는 SNS에 이 남성을 만난 또 다른 사람이 있는지
제보를 받았고, 목격담이 쏟아져 나왔다.
양말을 벗어준 이들의 공통점은 모두 여학생이었고,
그 남자는 꼭 흰색 양말만 고집했다는 것인데...

“2018년 1학기 때 양복 입은 젊은 남자가 왔어요.
연구를 해야 하는데 지금 신은 양말 줄 수 있냐고... (중략)
네? 이러니까 자기가 새 양말 줄테니까 신으신 양말 달라고...“
- 제보 내용 중

[그는 왜 신던 양말을 벗어달라고 요구했나]

얼마 후 교직원 박 씨는 보영 씨에게 문서 하나를 전송했다.
바로 B대학교 지인 김(가명)씨가 연구중이라는
‘고품질 오래가는 양말’이라는 연구계획서였다.
해당 문서에는 실제 20,30,40대 남녀 지인에게 목적 설명 후
동의를 구하고 장시간 착용한 양말에 한해 데이터를 추출해서
고품질의 오래가는 양말을 만들겠다는 계획이 적혀 있었다.
하지만 해당 B 대학교에 문의해본 결과,
양말에 관한 연구는 없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그는 왜 B 대학교 지인 김 씨의 양말 연구 때문에
신던 양말이 필요하다고 거짓말을 한 것일까.
김 씨 또한 그런 연구는 진행한 적 없다며 연구 계획서는
박 씨가 작성했다고 하는데..

“거짓말을 시킨거죠. 양말을 연구하려고 했었다.
나는 섬유를 전공하는 사람이다.
이런 식으로 얘기 좀 해달라고 하는거에요.“
- 김 씨

박 씨의 수상한 제안을 추적하던 중,
한 커뮤니티에서‘발 냄새가 나는, 신던 양말을 직거래로 만나서
벗어줄 여성을 찾고 있다’는 남성을 발견했다.
이 남성이 혹시 교직원 박 씨인걸까.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신던 양말을 벗어 달라고 하는
교직원 박 씨의 수상한 제안의 진실에 대해 알아본다.

한 가족의 보험 사기,
첫째 딸이 도움을 요청해 온 이유는?

[한 소녀가 보낸 간절한 SOS]


“저희 가족을 도와주세요...”
지난 5월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부모님을 선처해달라며
호소하는 한 소녀의 간절한 글이 올라왔다.
소녀는 자신의 가족이 보험 사기를 저질렀다고 고백했다.
그녀의 부모는 물론 어린 3명의 동생들까지
그 사기 행각에 가담했다는데...
이 일로 인해 아버지 박 씨는 구속되었고 어머니 김 씨는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했다.
명백한 범죄행위이자 처벌받아야 마땅한 사실..
그럼에도 소녀가 도움을 요청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제발 도와주세요. 제가 클 만큼 컸다 하더라도
아직은 부모님 손길 없이는 살 수 없습니다.
제 동생들 또한 마찬가지이고요.”
-첫째 딸이 한 커뮤니티에 올린 글 중

[그들의 불행의 시작은 무엇이었나?]

2년 전 훌쩍 떠난 여섯 식구의 첫 가족 여행,
한 식당에서 밥을 먹고 식중독에 걸린 것이 이 모든 일의 시작이었다.
당시 가족들은 보험회사를 통해 200만원 상당의 보상금을 지급 받았다.
아무런 노력 없이 얻어진 돈에 그릇된 욕심이 생겨버린 것일까?
그날 이후 아버지 박씨는 본격적으로 사기 범죄를 계획하기 시작했다.
일 년 동안 스무 군데가 넘는 전국의 식당들을 돌아다니며
총 7천만원의 보험금을 타냈다는 가족.
심지어 일부러 머리카락과 비닐 조각을 음식에 넣어
식당 사장님을 속이기까지 했다는데...

“다음날 전화가 와서

그 음식을 먹고 배탈이 나서 다 입원을 했다는 거예요.
보험처리를 해달라고 하더라고요
- 보험 사기 최초 고발자 식당 사장님

아버지가 구속된 이후 어머니 김씨는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한다.
현재 아버지와는 면회조차 거부된 상태.
하루에도 몇번씩 호흡곤란이 온다는 어머니 김씨의 곁을
어린 네 자매만이 지키고 있다.
어린 자매들은 어쩌다 이런 범죄에 연루된 것일까?
범죄에 가담하면서까지 이들이 지키고 싶었던 것은 무엇일까?

이번 주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한순간의 잘못된 선택으로
더 소중한 것을 잃을 위기에 처해 있는 한 가족에 대해 알아본다.